'두 번째 남편' 정성모, 정민준 친모=엄현경 알고 극대노(종합)

25일 방송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두 번째 남편' 캡처 © 뉴스1
'두 번째 남편' 캡처 © 뉴스1

(서울=뉴스1) 안은재 기자 = '두 번째 남편' 정성모가 정민준의 친모가 엄현경이라는 사실을 알고 극대노했다.

25일 오후 7시5분 방송된 MBC 저녁 일일드라마 '두 번째 남편'(극본 서현주 / 연출 김칠봉)에서는 윤대국(정성모 분)이 문상혁(한기웅 분)과 봉선화(엄현경 분)의 비밀을 알고 분노했다. 윤재경(오승아 분)의 행방은 계속 묘연했다.

윤재경의 아들 문태양(정민준 분)이 행방불명됐다. 김수철(강윤 분)의 부하들이 딴짓을 하는 사이에 태양이가 건물을 몰래 빠져나갔다. 봉선화와 윤재민이 태양이를 찾아 건물로 들어갔지만 아무것도 발견할 수 없었다.

문태양의 행방불명 소식은 곧 모든 가족들에 알려졌다. 윤대국 회장은 윤재경의 행방을 수소문했다. 하지만 윤재경은 강 근처에서 스카프 흔적만 남겨둔 채 발견되지 않았다.

문상혁(한기웅 분), 윤대국 등도 태양이 찾기에 나섰다. 태양이는 응급실에서 발견됐다. 봉선화는 태양이를 껴안고 "엄마가 미안하다, 내가 지켜주겠다"고 울었다. 봉선화가 태양이를 껴한고 흐느끼는 장면을 윤대국이 발견했다. 윤대국은 태양이의 친모가 봉선화임을 알게됐다.

윤대국은 극대노하며 문상혁의 뺨을 때렸다. 문상혁은 무릎을 꿇고 윤대국에게 용서를 빌었다. 결국 윤대국은 문상혁이 봉선화와 결혼한 적이 있으며 사실 태양이는 봉선화의 아들인 새벽이라는 비밀을 알게됐다. 윤대국은 문상혁의 멱살을 잡고 분노했다. 문상혁은 계속 무릎을 꿇고 잘못을 빌었다.

한편 MBC 일일드라마 '두 번째 남편'은 멈출 수 없는 욕망이 빚은 비극으로 억울하게 가족을 잃은 한 여인이 엇갈린 운명과 사랑 속에서 복수에 나서게 되는 격정 로맨스 드라마로 매일 오후 7시5분 방송된다.

<저작권자 © 뉴스1코리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 0%
  • 0%
  • 코스피 : 2596.58하락 7.6618:03 05/16
  • 코스닥 : 856.25상승 3.1718:03 05/16
  • 원달러 : 1284.10하락 0.118:03 05/16
  • 두바이유 : 106.65상승 3.8418:03 05/16
  • 금 : 1807.40하락 16.418:03 05/16
  • [머니S포토] 5.18 단체 만난 국민의힘 '권성동'
  • [머니S포토] 자문위원회 중간보고 하는 심영섭 교수
  • [머니S포토] 국회 행안위, 인사 나누는 행안부 장관·경찰청장
  • [머니S포토] 송영길 "임차인 전부 재정착할 수 있게 만들겠다"
  • [머니S포토] 5.18 단체 만난 국민의힘 '권성동'

칼럼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