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랑의 꽈배기' 김진엽, 윤다훈과 친자 검사 '불일치' 확인(종합)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KBS 2TV '사랑의 꽈배기' © 뉴스1
KBS 2TV '사랑의 꽈배기' © 뉴스1

(서울=뉴스1) 박하나 기자 = '사랑의 꽈배기' 김진엽이 윤다훈이 친아버지가 아니라는 사실에 분노했다.

25일 오후 7시 50분에 방송된 KBS 2TV 일일드라마 '사랑의 꽈배기'(극본 이은주/연출 김원용)에서는 오광남(윤다훈 분)이 친아버지가 아니라는 사실을 알게 된 박하루(김진엽 분)의 모습이 담겼다.

박하루는 자신에게 '오광남은 하루 네 아버지가 아니다'라는 메일을 보낸 박기태(박철호 분)를 만나러 한국으로 돌아왔다. 박기태는 "잃어버린 내 아들을 찾고 싶다"라며 자신이 친아버지라고 밝히며 친자 확인 검사를 하라고 자신했다.

그러나 박하루는 "제 아버지라고 하더라도 친자 확인 따위 할 마음 없다"라며 "앞으로 아버지니, 뭐니 그딴 말로 두 번 다시 괴롭히지 말라고 나왔다, 나 고아다, 내 인생에 부모 같은 거 없다"라고 경고했다.

맹옥희(심혜진 분)는 조한별(박재준 분)을 만나러 왔다 황미자(오영실 분)와 마주했다. 황미자는 죄인처럼 살고 있는 맹옥희의 모습에서 맹옥희가 빈털터리가 됐다고 확신, 이를 박희옥(황신혜 분)에게 전했다.

조동만(유태웅 분)은 오광남에게 맹옥희의 소식을 전하며 박하루가 친아들이 아니란 사실을 밝히라고 설득했다. 그러나 오광남은 "내가 한 거짓말 때문에 오소리(함은정 분)가 알면 나랑 죽을 때까지 안 보려고 할 거다"라고 말했다.

그 시각, 박하루는 오광남과의 친자 확인 검사 결과 '불일치'라는 사실에 충격에 휩싸였다. 박하루는 "오광남이 내 아버지가 아냐?"라고 분노하며 오소리에게 상처 줬던 지난날을 회상했다. 이어 박하루는 여전히 오광남이 오소리의 꽈배기 투자를 방해하고 있다는 사실을 알게 됐고, 바쁘게 뛰어다니는 오소리를 애틋하게 지켜봤다.

한편, KBS 2TV 일일드라마 '사랑의 꽈배기'는 거짓말 때문에 사랑과 인생이 총체적으로 꼬여버린 막장가족들의 코믹 멜로 휴먼가족 이야기를 담은 드라마로 매주 월~금요일 오후 7시 50분에 방송된다.

<저작권자 © 뉴스1코리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 0%
  • 0%
  • 코스피 : 2596.58하락 7.6618:03 05/16
  • 코스닥 : 856.25상승 3.1718:03 05/16
  • 원달러 : 1284.10하락 0.118:03 05/16
  • 두바이유 : 106.65상승 3.8418:03 05/16
  • 금 : 1807.40하락 16.418:03 05/16
  • [머니S포토] 5.18 단체 만난 국민의힘 '권성동'
  • [머니S포토] 자문위원회 중간보고 하는 심영섭 교수
  • [머니S포토] 국회 행안위, 인사 나누는 행안부 장관·경찰청장
  • [머니S포토] 송영길 "임차인 전부 재정착할 수 있게 만들겠다"
  • [머니S포토] 5.18 단체 만난 국민의힘 '권성동'

칼럼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