현직 차장검사, 돌연 사직…'이재명 성남FC 의혹' 놓고 상부와 마찰?

박하영 성남지청 차장검사, 검찰 인사 단행 날 사직의 글 올려
'친정부' 박은영 지청장과 충돌?…"대응도 해봤지만 방법 없어"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서울 서초구 서울중앙지방검찰청 게양대에 걸린 검찰 깃발이 바람에 나부끼고 있다. 2021.12.30/뉴스1 © News1 민경석 기자
서울 서초구 서울중앙지방검찰청 게양대에 걸린 검찰 깃발이 바람에 나부끼고 있다. 2021.12.30/뉴스1 © News1 민경석 기자

(서울=뉴스1) 이장호 기자 = 검찰 인사가 단행된 날 이례적으로 현직 차장검사가 돌연 사직했다. 이재명 더불어민주당 대선 후보의 성남시장 재직 당시 제기됐던 성남FC 후원금 뇌믈 의혹 사건 종결을 하라는 상부와 마찰을 빚고 사직을 한 것으로 전해졌다.

25일 법조계에 따르면 박하영 성남지청 차장검사는 이날 검찰 내부망 이프로스에 사직의 의사를 밝히는 글을 올렸다.

박 차장검사는 이 후보의 '성남FC 후원금 뇌물 의혹 사건'의 불송치 결정을 한 경찰에 보완수사를 요구해야 한다는 입장인 것으로 알려졌다.

해당 의혹은 2018년 한 보수단체의 고발로 제기됐다. 이 후보가 성남시장 당시 성남시 정자동 일대 두산그룹·네이버·차병원 등 기업들에게 인허가를 제공하는 대신에 성남FC 후원금 명목으로 기업 6곳으로부터 160억여원을 지급하게 하고 돈의 일부가 유용됐다는 의혹이다.

이 사건은 경찰이 지난해 9월 증거 불충분으로 검찰에 불송치하기로 결정했다. 그러나 고발인이 이의를 제기해 검찰에 송치됐다.

박 차장검사는 보완수사가 필요하다는 입장인 반면 박은정 성남지청장이 이를 막은 것으로 전해졌다. 박 지청장은 윤석열 전 검찰총장 징계 국면에서 감찰을 주도해 '친정부 검사'로 분류된다.

박 차장검사는 사직의 글에서 "더 근무를 할 수 있는 다른 방도를 찾으려 노력해 보았지만, 이리저리 생각을 해보고 대응도 해봤지만 달리 방법이 없었다"고 토로했다. 상부와 마찰을 빚었다고 해석될 수 있는 대목이다.

박 차장검사는 사직의 글에 함께 꼭 공유하고 싶다는 노래가 있다며 들국화의 '사노라면'을 직접 부른 파일도 첨부했다. 박 차장검사는 이 노래를 부르면서 울먹이기도 한 것으로 전해졌다.

<저작권자 © 뉴스1코리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 0%
  • 0%
  • 코스피 : 2596.58하락 7.6618:03 05/16
  • 코스닥 : 856.25상승 3.1718:03 05/16
  • 원달러 : 1284.10하락 0.118:03 05/16
  • 두바이유 : 106.65상승 3.8418:03 05/16
  • 금 : 1807.40하락 16.418:03 05/16
  • [머니S포토] 5.18 단체 만난 국민의힘 '권성동'
  • [머니S포토] 자문위원회 중간보고 하는 심영섭 교수
  • [머니S포토] 국회 행안위, 인사 나누는 행안부 장관·경찰청장
  • [머니S포토] 송영길 "임차인 전부 재정착할 수 있게 만들겠다"
  • [머니S포토] 5.18 단체 만난 국민의힘 '권성동'

칼럼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