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프리지아=내동생"이라던 강예원, SNS 비공개… 사과는?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유튜버 송지아의 잇단 논란에 ‘절친’ 친분을 자랑하던 강예원이 지난 25일 SNS를 비공개처리했다. /사진=강예원 인스타그램
유튜버 송지아의 잇단 논란에 ‘절친’ 친분을 자랑하던 강예원이 지난 25일 SNS를 비공개처리했다. /사진=강예원 인스타그램
배우 강예원이 프리지아 논란을 의식한 듯 SNS를 비공개 처리했다. 지난 25일 송지아 소속사 효원 CNC의 공동대표이기도 한 강예원은 송지아의 짝퉁 논란이 일어난 이후 송지아와 함께 찍은 사진과 영상을 인스타그램에서 모두 삭제하고 댓글 창을 닫은 지 하루만에 자신의 인스타그램에 관심이 쏠리자 계정을 비공개 처리했다.

강예원은 지난 1일 송지아의 유튜브 구독자 100만 돌파를 축하하기 위해 프리지아의 영상을 공유하며 "지아의 유튜브 100만축하하며 기분 좋게 촬영장으로 갑니다. 내동생 프리지아 사랑해 응원해"라고 애정을 드러낸 바 있다.

특히 강예원은 송지아를 브랜딩한 것으로 알려졌다. 노희영 식음연구소 대표는 소셜미디어에 "수년간 지아를 브랜딩하는 과정을 지켜본 나로서는 울 예원 참 대단하고 기특하다"고 쓰기도 했지만 강예원은 송지아를 향한 각종 논란 이후 입장을 전혀 밝히지 않고 회피하는 모습을 보였다.

송지아는 이날 새벽 자신의 유튜브 채널 '프리지아'에 사과 영상을 올렸다. 기존에 올렸던 모든 영상은 비공개된 상태다. 송지아는 "사과 영상이 늦어진 점에 대해 죄송하다는 말씀을 드리고 싶다. 그리고 많은 분들에게 심려를 끼쳐드려서 죄송하다"라고 사과했다.

이어 "최근 논란이 되고 있는 가품 사용에 대해 인정하며, 모든 것이 제 잘못임을 인정한다. 유튜브를 하고 있는 사람으로서 모든 행동에 신중하고 조심했어야 하는데 브랜드의 가치를 훼손 시키고 저를 응원해 주시는 많은 분들에게 실망을 안겨드린 점 죄송하다"고 고개를 숙였다.

가품을 구매한 이유에 대해서 "처음에는 너무 예뻐서 구매했고 그리고 많은 사람들의 사랑을 받았던 것 같고, 제가 정신을 차리지 못하고 (가품)그거에 점점 더 빠졌다"고 해명했다. 끝으로 송지아는 "후회하고 있다. 한심하다는 생각이 든다. 운영하는 채널은 모두 비공개로 돌리고 반성하는 시간을 갖도록 하겠다"고 밝혔다.
 

김유림
김유림 cocory0989@mt.co.kr

머니S 라이브콘텐츠팀 김유림 기자입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0%
  • 코스피 : 2639.29상승 46.9518:03 05/20
  • 코스닥 : 879.88상승 16.0818:03 05/20
  • 원달러 : 1268.10하락 9.618:03 05/20
  • 두바이유 : 108.07상승 2.5518:03 05/20
  • 금 : 1842.10상승 0.918:03 05/20
  • [머니S포토] 첫 방한한 바이든 미국 대통령, 오산기지 도착
  • [머니S포토] 제2회 추경안 등 국회 문체위 출석한 박보균 장관
  • [머니S포토] 송영길 VS 오세훈, 오늘 첫 양자토론
  • [머니S포토] 한덕수 표결 앞두고 열린 민주당 의원총회
  • [머니S포토] 첫 방한한 바이든 미국 대통령, 오산기지 도착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