신규 확진자 1만명 돌파, 역대 최다… 오미크론 대유행 현실로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26일 발표될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신규 확진자 수는 1만명대 초반이 될 것으로 보인다. 사진은 지난 25일 오후 광주 북구보건소 선별진료소에 오미크론 관련 신규 방역 체계 안내 영상이 송출되는 모습. /사진=뉴스1
26일 발표될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신규 확진자 수는 1만명대 초반이 될 것으로 보인다. 사진은 지난 25일 오후 광주 북구보건소 선별진료소에 오미크론 관련 신규 방역 체계 안내 영상이 송출되는 모습. /사진=뉴스1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오미크론 변이 확산으로 신규 확진자 수가 연일 급증하며 1만명대에 진입했다. 

중앙방역대책본부(방대본)와 각 지자체 등 통계에 따르면 지난 25일 0시부터 밤 9시까지 전국에서 코로나19 양성 판정을 받은 신규 확진자는 9218명이다. 같은 시간대 9000명대 확진자가 나온 것은 지난 2020년 1월20일 국내에서 첫 코로나19 환자가 나온 이후 736일만이다. 이에 따라 26일 발표될 신규 코로나19 확진자 수는 1만명 돌파가 확실시 된다. 

전날 같은 시간대 7437명보다 1781명 많은 수치다. 일주일 전인 지난 18일 동시간대 집계치인 4846명과 비교하면 4372명, 2주 전인 지난 11일의 3787명보다는 무려 5431명 많다. 최근 일주일동안 발생한 일일 확진자 수는 5804→ 6601→ 6767→ 7007→ 7628→ 7512→ 8571명 등이다. 이 같은 확산세라면 오는 26일에는 신규 확진자 수가 1만명 초반이 될 전망이다.

이날 집계된 전체 신규 확진자 중 수도권 확진자는 5109명(55.4%), 비수도권에서 4109명(44.6%)이 발생했다. 시도별로는 ▲서울 2355명 ▲경기 1875명 ▲인천 879명 ▲대구 680명 ▲부산 553명 ▲경북 445명 ▲광주 393명 ▲대전 365명 ▲충남 360명 ▲전남 286명 ▲전북 261명 ▲경남 165명 ▲강원·충북 각 162명 ▲울산 147명 ▲세종 77명 ▲제주 53명 등이다.

중앙방역대책본부가 서정숙 의원실에 제출한 '단기 예측 결과'에 따르면 오미크론 변이 전파율이 델타 변이의 3배일 경우 2월 중순 신규확진자 수는 2만7000∼3만6800명에 달하고 2월 말 7만9500∼12만2200명으로 치솟을 수 있다. 이달말 유행 규모가 이미 당국의 예상치를 넘은 것을 고려하면 다음달 유행 규모는 예측치보다 더 커질 가능성이 높다.

"코로나19 예방수칙, '의무'이자 '배려'입니다"
#올바른 마스크 착용 #건강한 거리두기
 

  • 0%
  • 0%
  • 코스피 : 2639.29상승 46.9518:03 05/20
  • 코스닥 : 879.88상승 16.0818:03 05/20
  • 원달러 : 1268.10하락 9.618:03 05/20
  • 두바이유 : 108.07상승 2.5518:03 05/20
  • 금 : 1842.10상승 0.918:03 05/20
  • [머니S포토] 첫 방한한 바이든 미국 대통령, 오산기지 도착
  • [머니S포토] 제2회 추경안 등 국회 문체위 출석한 박보균 장관
  • [머니S포토] 송영길 VS 오세훈, 오늘 첫 양자토론
  • [머니S포토] 한덕수 표결 앞두고 열린 민주당 의원총회
  • [머니S포토] 첫 방한한 바이든 미국 대통령, 오산기지 도착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