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갤럭시가 효자네"… 삼성전자, '폴더블폰'으로 매출 100조대 재진입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삼성전자가 '갤럭시Z폴드3·플립3' 흥행에 힘입어 지난해 스마트폰 사업을 담당하는 IM(IT&Mobile Communications) 부문에서 선방했다. /사진=뉴스1
삼성전자가 '갤럭시Z폴드3·플립3' 흥행에 힘입어 지난해 스마트폰 사업을 담당하는 IM(IT&Mobile Communications) 부문에서 선방했다. /사진=뉴스1
삼성전자가 3세대 폴더블폰(접이식 휴대폰)인 '갤럭시Z폴드3·플립3' 흥행에 힘입어 지난해 스마트폰 사업 매출 100조원대에 재진입했다. 2014년 이후 최대 연간 매출 및 영업이익이다. 올해도 플래그십(최상위) 제품 혁신과 차별화 경험 강화에 주력하면서 시장 점유율 확대를 꾀할 전망이다. 

27일 삼성전자는 2021년 스마트폰 사업을 담당하는 IT·모바일(IM) 부문 연결 기준 매출 109조2500억원, 영업이익 13조6500억원을 기록해 전년보다 각각 10%, 19% 성장했다고 전했다. 이는 지난 2014년 매출 111조7000억원·영업이익14조6000억원을 달성한 이후 7년 만에 최대치다. 4분기 매출은 28조9500억원을 기록해 전년보다 30% 올랐고, 같은 기간 영업이익은 2조6600억원으로 전년보다 9.9% 늘었다. 

이 같은 성과는 지난해 8월 출시된 폴더블폰 갤럭시Z폴드3·플립3가 판매 호조를 이어가며 이익 개선을 견인한 것으로 보인다. 갤럭시Z폴드3·Z플립3는 출시 약 한 달 만에 2020년 폴더블폰 판매 대수를 넘어서는 등 약 800만대가 팔린 것으로 추산된다. 2020년 삼성 폴더블폰 판매량의 업계 추정치는 약 200만대다. '갤럭시 생태계'를 구성하는 웨어러블(착용할 수 있는) 기기들의 성장도 실적 개선에 기여했다는 분석이다. '갤럭시워치4'는 출시 한 달 만에 국내에서만 판매량 40만대를 넘어서기도 했다. 

삼성전자는 지난해 세계 스마트폰 시장에서도 왕좌를 차지했다. 시장조사업체 카운터포인트리서치에 따르면 지난해 점유율 18.9%(소매판매량 기준)로 1위에 올랐다. 다음은 애플(17.2%)이 기록했고 중국업체들인 샤오미(13.6%) 오포(11.4%) 비보(9.6%)가 뒤를 따랐다. 세계 시장이 위축된 상황에서 스마트폰 선두주자로 꼽히던 애플을 제친 것이다. 

부품 공급이 힘든 상황이지만 삼성전자는 올해 플래그십 제품 혁신과 차별화 경험 강화에 매진할 계획이다. 중저가 5G 스마트폰 라인업 확대 등 시장점유율 확대에 집중하면서, 갤럭시 생태계 제품의 가치를 높여 판매 확대를 추진할 방침이다. 
 

양진원
양진원 newsmans12@mt.co.kr

안녕하세요 양진원 기자입니다. 많은 제보 바랍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0%
  • 코스피 : 2639.18하락 8.209:22 05/24
  • 코스닥 : 880.21하락 3.3809:22 05/24
  • 원달러 : 1263.50하락 0.609:22 05/24
  • 두바이유 : 109.47상승 1.409:22 05/24
  • 금 : 1847.80상승 5.709:22 05/24
  • [머니S포토] 방송토론회 앞서 인사하는 김은혜·김동연
  • [머니S포토] 오세훈 후보 '시민들에게 지지호소'
  • [머니S포토] 지지호소 하는 송영길 후보
  • [머니S포토] D-9 지선, 서울 교육을 책임질 적임자 누구?
  • [머니S포토] 방송토론회 앞서 인사하는 김은혜·김동연

칼럼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