레바논 감독 "한국은 아시아 최강, 기회 있었지만 결정력에서 차이"

'조규성 결승골' 한국, 1-0 승리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27일 오후(현지시간) 레바논 시돈의 사이다 시립 경기장에서 열린 '2022 카타르월드컵 아시아 최종예선 A조 7차전' 대한민국과 레바논의 경기에서 황의조가 상대 골문 앞에서 헤딩 패스를 하고 있다. 2022.1.27/뉴스1 © News1 김진환 기자
27일 오후(현지시간) 레바논 시돈의 사이다 시립 경기장에서 열린 '2022 카타르월드컵 아시아 최종예선 A조 7차전' 대한민국과 레바논의 경기에서 황의조가 상대 골문 앞에서 헤딩 패스를 하고 있다. 2022.1.27/뉴스1 © News1 김진환 기자

(시돈(레바논)=뉴스1) 안영준 기자 = 이반 하섹 레바논 축구대표팀 감독이 안방서 패한 아쉬움을 전하며 결정력에서의 차이를 지적했다.

파울루 벤투 감독이 이끄는 한국은 27일 오후 9시(이하 한국시간) 레바논 시돈의 사이다 무니시팔 스타디움에서 열린 레바논과의 2022 국제축구연맹(FIFA) 카타르 월드컵 아시아지역 최종예선 A조 7차전에서 1-0으로 이겼다.

한국은 전반 추가시간 터진 조규성(김천)의 골을 잘 지켰다.

5승2무(승점 17) 무패 행진을 이어간 한국은 1경기를 덜 치른 이란(승점 16)을 제치고 조 1위로 올라섰다. 레바논은 1승2무4패(승점 5)가 됐다.

한국은 28일 0시 두바이서 펼쳐지는 아랍에미리트(UAE)-시리아전에서 UAE(승점 6)가 승리하지 못할 경우 남은 경기 결과에 상관없이 본선 진출을 확정하게 된다.

경기 후 하섹 감독은 "먼저 한국의 승리를 축하한다"며 "한국은 아시아의 최강 팀이다. 우리도 2차례 기회가 있었지만 결국 못 넣었다"고 말했다.

그는 "많은 선수들이 부상과 코로나19로 인해 스쿼드에 포함되지 못했다. 앞으로 4일이 있는데 다시 승리하기 위한 준비를 할 것"이라고 덧붙였다.

레바논은 이날 세트피스에서 몇 차례 위협적인 장면을 연출했다. 한국은 전반 39분과 후반 막판 실점 위기도 있었다. 레바논의 슛은 골대를 맞고 나왔고, 한국은 안도의 한숨을 내쉬었다.

하섹 감독은 "우리도 세트피스에서 기회가 있었고 1-1에 가까운 경기를 했다. 하지만 이것이 축구다. 결정력에서 차이가 났다"고 말했다.

이날 안방서 한국에 패한 레바논은 다음달 1일 같은 장소에서 이라크와 홈경기를 갖는다.

<저작권자 © 뉴스1코리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 0%
  • 0%
  • 코스피 : 2639.29상승 46.9518:03 05/20
  • 코스닥 : 879.88상승 16.0818:03 05/20
  • 원달러 : 1268.10하락 9.618:03 05/20
  • 두바이유 : 108.07상승 2.5518:03 05/20
  • 금 : 1842.10상승 0.918:03 05/20
  • [머니S포토] 첫 방한한 바이든 미국 대통령, 오산기지 도착
  • [머니S포토] 제2회 추경안 등 국회 문체위 출석한 박보균 장관
  • [머니S포토] 송영길 VS 오세훈, 오늘 첫 양자토론
  • [머니S포토] 한덕수 표결 앞두고 열린 민주당 의원총회
  • [머니S포토] 첫 방한한 바이든 미국 대통령, 오산기지 도착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