지난해 美 경제 5.7%↑…37년 만에 최대폭 성장(종합)

지난해 4분기 GDP증가율 6.9%…시장 전망치 5.5% 훌쩍 상회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 AFP=뉴스1 © News1 금준혁 기자
© AFP=뉴스1 © News1 금준혁 기자

(워싱턴=뉴스1) 김현 특파원 = 델타와 오미크론 등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의 잇따른 변이 출현에도 불구하고 지난 2021년 미국 경제가 37년 만에 가장 큰 폭으로 성장한 것으로 나타났다.

미 상무부는 지난해 4분기 국내총생산(GDP) 증가율이 6.9%(연율)로 집계됐다고 27일(현지시간) 밝혔다.

이는 지난해 3분기(2.3%)보다 4.6%p 높은 것으로, 로이터통신이 자체 집계한 전문가 전망치(5.5%)를 훌쩍 상회한 수치다. 6개 분기 연속 플러스 성장이기도 하다.

미 성장률은 속보치와 잠정치, 확정치로 3차례 나눠 발표된다. 이날 발표는 속보치로, 향후 수정될 가능성이 있다.

지난해 연간 GDP 성장률은 5.7%로, 1984년(7.2%) 이후 가장 큰 폭의 성장을 기록했다. 코로나19 사태 첫해인 지난 2020년엔 74년 만에 가장 크게 하락한 '-3.4%'였다.

지난해 큰 폭의 경제성장은 초저금리와 대규모 재정부양책에 힘입은 것이라고 미국 언론들은 분석했다.

미 중앙은행인 연방준비제도(Fed·연준)는 제로금리를 비롯해 완화적인 통화정책을 통해 경기부양을 지원했고, 조 바이든 행정부는 취임 이후 1조9000억달러(약 2287조원) 규모의 '미국 구조계획법'과 1조7500억달러(약 2106조원)의 초당적 인프라 법안 등으로 재정을 쏟아 부었다.

아울러 백신 접종이 크게 늘면서 경제 활동이 일정부분 정상화된 것도 영향을 미친 것으로도 보인다. 미 질병통제예방센터(CDC)에 따르면, 지난 26일 기준으로 백신 접종을 완료한 미국인은 전체 인구의 63.5%인 2억1085만여명으로 집계됐다.

지난해 경제성장률 급등은 최근 2조 달러(약 2407조원) 규모의 사회복지 예산안 처리가 불발되는 등 각종 악재에 시달리고 있는 바이든 대통령에게 긍정적인 소식이 될 것으로 보인다고 로이터는 전했다.

다만, 이는 올해 11월 중간선거를 앞두고 있는 만큼 바이든 행정부가 앞으로 더 많은 자금을 투입하는 데 어려움으로 작용할 수 있다는 분석도 나온다.

이와 함께 지난해 견고한 성장은 미 중앙은행인 연방준비제도(Fed·연준)가 오는 3월쯤 금리를 인상하려는 방향에 힘을 더할 것으로 예상된다.

제롬 파월 연준 의장은 지난 26일 이틀간의 금리정책회의인 공개시장위원회(FOMC)를 마친 뒤 "(미국) 경제는 더 이상 높은 수준의 통화정책 지원이 필요하지 않다"며 "곧 금리를 인상하는 것이 적절할 것"이라고 밝힌 바 있다.

그러나 올해 미국 경제가 지난해와 같은 성장세를 이어갈 수 있을지는 미지수다.

당장 지난 12월 들어 오미크론 변이 확산으로 코로나19 감염자가 폭증해 제조 및 서비스 부문에서의 소비 감소와 활동에 지장을 주면서 성장세가 꺾이기 시작했다는 분석이 적지 않다.

이와 관련, 국제통화기금(IMF)은 최근 발표한 세계 경제 전망 보고서에서 미국의 2022년 성장률을 4.0%로 제시해 직전 전망치보다 1.2%포인트 하향 조정했다.

다만, 오미크론 변이로 인한 영향이 제한적일 것이라는 관측이 많아 올해 2분기부터는 성장세를 이어갈 것이라는 전망도 적지 않다.

<저작권자 © 뉴스1코리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 0%
  • 0%
  • 코스피 : 2639.29상승 46.9518:03 05/20
  • 코스닥 : 879.88상승 16.0818:03 05/20
  • 원달러 : 1268.10하락 9.618:03 05/20
  • 두바이유 : 108.07상승 2.5518:03 05/20
  • 금 : 1842.10상승 0.918:03 05/20
  • [머니S포토] 첫 방한한 바이든 미국 대통령, 오산기지 도착
  • [머니S포토] 제2회 추경안 등 국회 문체위 출석한 박보균 장관
  • [머니S포토] 송영길 VS 오세훈, 오늘 첫 양자토론
  • [머니S포토] 한덕수 표결 앞두고 열린 민주당 의원총회
  • [머니S포토] 첫 방한한 바이든 미국 대통령, 오산기지 도착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