월급 빼고 다 오른 물가… 회사원들 “설 명절 예상 경비 77만원”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치솟는 설 물가에 올해 설 명절 직장인들의 지갑은 더 얇아질 전망이다. /사진=유진그룹 제공
치솟는 설 물가에 올해 설 명절 직장인들의 지갑은 더 얇아질 전망이다. /사진=유진그룹 제공

치솟는 물가에 올해 설 명절 직장인들의 지갑은 더 얇아질 전망이다. 직장인들은 명절 예상 경비가 지난해 대비 10% 이상 증가한 것으로 조사됐다.

29일 유진그룹은 유진기업·유진투자증권·동양·유진홈센터·유진로지스틱스·유진한일합섬 등 계열사 임·직원 1175명을 대상으로 설문조사를 진행한 결과 올해 설 명절 예상 경비는 평균 77만1000원으로 지난해 대비 12.4% 가량 증가했다.

설 명절 예상 경비는 세대별로 ▲20대 평균 47만3000원 ▲30대 71만6000원 ▲40대 84만4000원 ▲50대 이상 86만3000원을 지출할 것이라고 답했다. 30대와 40대의 지출 예상액은 올해 들어 각각 15.3%, 8.3% 증가해 전체 평균을 상승시켰다. 이는 지난해 대비 가파른 설 물가 상승과 30·40세대의 귀향 계획에 따른 증가세로 풀이된다.

명절 경비 중 가장 부담되는 항목으로는 ▲‘부모님 용돈’(41.0%)이 가장 큰 비중을 차지했다. 이어 ▲‘세뱃돈 등 자녀, 조카 용돈’(17.1%) ▲‘명절 선물 비용’(14.4%)이 뒤를 이었다. 설 명절 귀향 일정에 대해서는 가장 많은 응답자(20.4%)가 ‘1월 29일 토요일’에 출발하겠다고 응답했다.

이어 ▲‘1월 31일 월요일’(16.6%) ▲설 당일인 ‘2월 1일 화요일’(16.0%)이 그 뒤를 따랐다. 귀경 일정은 ▲‘2월 1일 화요일 오후’가 32.1%로 가장 높은 응답률을 보였고 다음으로 ▲‘2월 2일 수요일 오전’(13.6%) ▲‘2월 1일 화요일 오전’(9.1%) ▲‘2월 2일 수요일 오후’(8.9%) 순으로 집계됐다.

이동수단과 관련해서 응답자들은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확진자 증가에 따른 접촉을 최소화하기 위해 87.1%가 개인 차량을 이용하겠다고 답했다. 이어 ▲대중교통(버스, 열차) 10.2% ▲항공, 여객선 1.7% 순으로 나타났다. 집에서 연휴를 보내는 방법으로는 ▲‘취미활동’(32.8%) ▲‘아무것도 안하고 휴식’(32.0%) ▲‘집 인근 산책’(15.2%) ▲‘자기계발’(12.5%) ▲‘도심 지역 호캉스’(5.5%) ▲‘기타’(2.0%) 순으로 나타났다.

유진그룹 관계자는 “다양한 분야에서 일하는 임·직원들의 명절나기 방법을 알기 위해 해마다 자체 설문조사를 실시하고 있다”며 “직원들이 설 명절을 안전하고 즐겁게 보낼 수 있도록 설 연휴 전후로 연차 사용하기를 비롯한 다양한 지원을 하고 있다”고 밝혔다.
 

신유진
신유진 yujinS@mt.co.kr

안녕하세요 머니S 재테크부 신유진 기자입니다. 유익한 기사를 전달하겠습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0%
  • 코스피 : 2639.29상승 46.9518:03 05/20
  • 코스닥 : 879.88상승 16.0818:03 05/20
  • 원달러 : 1268.10하락 9.618:03 05/20
  • 두바이유 : 108.07상승 2.5518:03 05/20
  • 금 : 1842.10상승 0.918:03 05/20
  • [머니S포토] 첫 방한한 바이든 미국 대통령, 오산기지 도착
  • [머니S포토] 제2회 추경안 등 국회 문체위 출석한 박보균 장관
  • [머니S포토] 송영길 VS 오세훈, 오늘 첫 양자토론
  • [머니S포토] 한덕수 표결 앞두고 열린 민주당 의원총회
  • [머니S포토] 첫 방한한 바이든 미국 대통령, 오산기지 도착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