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G유플러스, ‘배당성향’ 40%로 상향…‘주주 환원 정책 강화’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LG유플러스가 주주 환원 정책 강화의 일환으로 ‘배당성향’을 상향 조정한다. 사진/LG유플러스
LG유플러스가 주주 환원 정책 강화의 일환으로 ‘배당성향’을 상향 조정한다. 사진/LG유플러스

LG유플러스가 주주 환원 정책 강화의 일환으로 ‘배당성향’을 상향 조정한다.

LG유플러스는 기업가치 제고 및 주주환원 정책 강화를 위해 올해부터 배당성향을 기존 ‘30% 이상’에서 10%p 상향한 ‘40% 이상’으로 변경한다고 28일 공시했다. 변동된 배당 정책은 2022년 사업연도부터 적용한다.

2021년 연말 배당금은 1504억원이며 주당 350원의 현금을 지급한다. 현금 배당은 주주총회 승인 과정을 거쳐 확정될 예정이다.

LG유플러스의 2021년 배당성향은 35%다. 배당금 총액은 지난해 9월 지급한 중간 배당금 871억원을 더해 총 2375억원 규모로 직전 연도 1964억원 대비 약 20.9% 증가했다. 주당 배당금 총액도 550원으로 2020년 450원에 비해 약 22.2% 늘었다.

이번 배당성향 조정은 재무 실적, 통신·비통신 사업 성장률 등 경영 성과에 비해 저평가돼 있는 기업 가치를 제고하고 주주 권익을 향상하기 위해 결정했다. 배당성향 상향은 주주 입장에서 현금 배당에 대한 예측 가능성을 높일 수 있다는 장점이 있다.

LG유플러스는 지난해 이사회 내 ‘ESG 위원회’를 신설하고 창사 이래 처음으로 약 1000억원 규모의 자사주 매입, 중간 배당 제도 도입 등 주주 환원 정책을 강화하며 주주 가치 확대에 주력하고 있다.

LG유플러스 관계자는 “LG유플러스는 배당성향 상향과 더불어 자사주 매입, 중간 배당 등 자본 시장 의견과 산업 추세에 부응하고자 주주 환원 정책을 다변화하고 있다”며 “시장과 소통을 통한 지속 가능경영 강화 및 주주 가치 제고 활동들이 LG유플러스 ‘찐팬’ 주주를 확대하는 긍정적 계기가 될 것으로 예상한다”고 말했다.
 

송은정
송은정 yuniya@mt.co.kr

안녕하세요 송은정 기자입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0%
  • 코스피 : 2636.44하락 10.9409:34 05/24
  • 코스닥 : 878.78하락 4.8109:34 05/24
  • 원달러 : 1263.70하락 0.409:34 05/24
  • 두바이유 : 109.47상승 1.409:34 05/24
  • 금 : 1847.80상승 5.709:34 05/24
  • [머니S포토] 방송토론회 앞서 인사하는 김은혜·김동연
  • [머니S포토] 오세훈 후보 '시민들에게 지지호소'
  • [머니S포토] 지지호소 하는 송영길 후보
  • [머니S포토] D-9 지선, 서울 교육을 책임질 적임자 누구?
  • [머니S포토] 방송토론회 앞서 인사하는 김은혜·김동연

칼럼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