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누드 강요해"… '이효리 춤선생' 길건 전 소속사 횡포 '충격'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길건이 아르바이트를 전전하며 채무에 시달렸던 과거를 언급했다. /사진= MBN '특종세상' 방송캡처
길건이 아르바이트를 전전하며 채무에 시달렸던 과거를 언급했다. /사진= MBN '특종세상' 방송캡처
가수 길건이 아르바이트를 전전하며 채무에 시달렸던 과거를 언급했다. 길건은 지난 27일 MBN '현장르포 특종세상'에 출연했다.

길건은 데뷔 당시 '한국의 비욘세'라는 애칭으로 불리며 큰 사랑을 받았다. 길건은 "제가 리허설 할 때 가수분들 댄서분들 모두가 나와서 다 볼 정도로 그 당시에는 많이 응원도 해주셨고 기립 박수를 받은 적도 있다"고 당시 인기를 설명했다.

그는 "이효리씨가 제 노래 가사를 써주기도 하시고 도움을 많이 줬다"고 말했다.

이날 연예 활동을 잠정 중단했던 이유를 밝힌 길건은 "일하고 돈을 못 받은 건 기본이었다. 예전에 누드 콘텐츠가 한창 유행을 했을 때 누드도 강요받았고, 안 한다고 하니까 다른 회사로 날 팔아넘기기도 했었다. 무서웠다"고 고백했다.

그는 "그분들은 당시에 폭언도 서슴지 않았다. 나는 혼자 서울에 있지 않았나. 새벽에 전화해서 폭언을 해 너무 무서웠다"라며 "폭언한 이유는 항상 정산서 문제 때문이었다. 돈을 못 받는 것"이라고 덧붙였다.

빚 문제에 대해서도 "소속사 대표가 나를 연대보증인에 앉혀놓고 사문서 위조를 했다"며 "5~6년 뒤에 돈 갚으라고 몇천만 원 이자가 붙어서 나왔다. 나 뿐만 아니라 많은 분들이 엮여있었다"고 당시 상황을 떠올렸다.

길건은 "떡볶이집 아르바이트 일, 대형 컨테이너 에어컨 필터 교환하고 끈끈이 떼는 일, 노점상 아르바이트 일 등 누가 얼마 준다고 하면 가서 돈을 벌었다"며 "빚을 지난해에야 다 갚았다. 나는 쇼핑도 10여 년 동안 마음 놓고 해본 적이 없다. 빚 갚느라고 제대로 뭘 해본 게 없는 것 같다"고 털어놨다.
 

김유림
김유림 cocory0989@mt.co.kr

머니S 라이브콘텐츠팀 김유림 기자입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15%
  • 85%
  • 코스피 : 2638.05상승 25.618:01 05/27
  • 코스닥 : 873.97상승 2.5418:01 05/27
  • 원달러 : 1256.20하락 10.818:01 05/27
  • 두바이유 : 108.93하락 0.2618:01 05/27
  • 금 : 1851.30상승 3.718:01 05/27
  • [머니S포토] 5대금융지주 회장단과 인사 나누는 추경호 부총리
  • [머니S포토] 사전투표 첫날, 투표소 찾은 '이재명'
  • [머니S포토] 사전투표 참여한 안철수 성남 분당갑 후보자
  • [머니S포토] 송영길·오세훈, 사전투표 참여…'서울 표심은?'
  • [머니S포토] 5대금융지주 회장단과 인사 나누는 추경호 부총리

칼럼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