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건진법사 때문에 싸잡아 비판 부당하다"… 전국 무당들 집단 반발

경천신명회, 설 연휴 이후 서울 여의도서 무당·신도들 200만명 모여 대규모 집회 예고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28일 헤럴드경제는 최대 200만명의 무교인들이 정치권의 무속 비하에 반발해 설 연휴가 끝난 뒤 여의도에 집결할 수 있다고 경고했다. 사진은 무속인들이 2017년 5월 서울 한강시민공원에서 의식을 치르는 모습. /사진=뉴스1
28일 헤럴드경제는 최대 200만명의 무교인들이 정치권의 무속 비하에 반발해 설 연휴가 끝난 뒤 여의도에 집결할 수 있다고 경고했다. 사진은 무속인들이 2017년 5월 서울 한강시민공원에서 의식을 치르는 모습. /사진=뉴스1
전국의 무교인들이 정치권의 무속 비하에 반발, 설 연휴가 끝난 뒤 서울 여의도에 집결해 실력행사에 나설 것이라고 예고했다.

28일 헤럴드경제에 따르면 무속인이 아닌 무교인으로 정부에 정식 종단으로 가입 돼 있다고 주장하는 '경천신명회' 측 관계자는 "건진법사 때문에 무속인들이 모두 비판받는 것은 온당하지 않다"고 밝혔다. 

이 관계자는 "건진법사가 우리 교단 사람이었다면 (정치권에 기웃거리는 것을) 강력히 막았을 것"이라며 "우리 교단 사람이 아닌데 무교 전체가 호도되고 민원이 엄청나게 들어와 (이에 항의하는) 집단행동을 검토하고 있다"라고 말했다. 집단행동 방법에 대해선 "설 연휴가 끝나고 전국에 있는 무당들이 모두 다 여의도에 모여 정치권에 항의하는 방안이 유력하다"고 덧붙였다.

그러면서 "전국에 있는 무당들이 다 모일 경우 약 200만명이 집결한다. 전국의 무교 신도들과 무당·성직자는 30만명으로 한명이 5명을 데리고 오면 150만명이고 10명이면 300만"이라며 '200만명 규모'가 실현 가능한 수치라고 강조했다.

이 관계자는 "정치와 종교는 분리돼 있고 종교가 관여할 수가 없다"면서 "우리는 (대통령으로) 윤석열 국민의힘 대선 후보가 되든 이재명 더불어민주당 대선 후보가 되든 안철수 국민의당 대선 후보가 되든 관계가 없다"고 밝혔다. 이어 자신들을 지속적으로 언급하는 정치권에 불쾌감을 표하며 "설 연휴 뒤 언론사들에게 '무속'이라는 단어를 사용하지 말아달라는 공문을 보낼 것"이라고 예고했다.
 

김태욱
김태욱 taewook9703@mt.co.kr

김태욱 기자입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18%
  • 82%
  • 코스피 : 2647.38상승 8.0918:03 05/23
  • 코스닥 : 883.59상승 3.7118:03 05/23
  • 원달러 : 1264.10하락 418:03 05/23
  • 두바이유 : 108.07상승 2.5518:03 05/23
  • 금 : 1847.80상승 5.718:03 05/23
  • [머니S포토] 방송토론회 앞서 인사하는 김은혜·김동연
  • [머니S포토] 오세훈 후보 '시민들에게 지지호소'
  • [머니S포토] 지지호소 하는 송영길 후보
  • [머니S포토] D-9 지선, 서울 교육을 책임질 적임자 누구?
  • [머니S포토] 방송토론회 앞서 인사하는 김은혜·김동연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