결국 4차접종?… 김 총리 "접종효과 석달 지나면 떨어져 우려"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김부겸 국무총리가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백신 4차 접종 문제에 대해 논의를 이어가고 있다고 밝혔다. 김 총리가 28일 서울 종로구 정부서울청사에서 열린 코로나19 대응 중앙재난안전대책본부 회의를 주재하며 발언하고 있다./사진=뉴스1
김부겸 국무총리가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백신 4차 접종 문제에 대해 논의를 이어가고 있다고 밝혔다. 김 총리가 28일 서울 종로구 정부서울청사에서 열린 코로나19 대응 중앙재난안전대책본부 회의를 주재하며 발언하고 있다./사진=뉴스1
김부겸 국무총리가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백신 4차 접종 문제에 대해 논의를 이어가고 있다고 밝혔다. 

김 총리는 이날 오후 연합뉴스TV '이슈현장'에 출연해 '4차 접종도 해야 하는지'에 대한 질문에 "조금 더 진행상황을 봐야 한다"며 이같이 말했다.

김 총리는 "현재 3차까지 접종하고 나면 전 국민적인 코로나와의 싸움에서 대항력은 생긴 것이라고 보고 있다"며 "다만 백신 접종 효과가 석 달 지나고 나면 떨어진다는 것이 우려되는 점"이라고 했다.

김 총리는 "고위험군에 속하는 분들한테는 4차 접종을 해야 하는 것 아니냐는 얘기가 나오고 있다"며 "이스라엘이 그분들(자국민)을 상대로 4차 접종에 들어갔는데 좀 더 다른 나라 상황이나 데이터를 보고 판단하겠다"고 강조했다.

현행 사회적 거리두기 조치가 종료되는 다음달 6일 이후 거리두기 조치가 완화될 가능성에 대해서는 "섣불리 말하기 조심스럽지만 지금의 사회적 거리두기 방식이 코로나와 싸움을 견뎌내기 위해 소상공인·자영업자 분들에게 희생이 집중된다"며 "우선 설 연휴 오미크론의 고비를 넘겨내고 판단하겠다"고 말했다.

경구용(먹는) 코로나19 치료제의 효과와 관련해서 김 총리는 "어제(27일)까지 506명이 복용했는데 효과는 분명하다"며 "치료 중인 환자에게 다른 확진자에게도 권하고 싶냐고 물어보니까 90%가 권하고 싶다고 얘기하더라. 복용자가 의미 있는 숫자가 쌓이면 그 내용을 국민들께 공개하겠다"고 덧붙였다.

정부는 29일부터 전국 선별검사소에서 신속항원검사로 체계를 전환하고 다음달 3일부터는 동네 병·의원에서도 코로나 검사와 치료를 받을 수 있도록 했다.

이와 관련해 김 총리는 "광주·전남·안성·평택 4개 지역에서 26일부터 시작했는데 지금까지 우리가 생각했던 대로 환자가 잘 분산되고 일반인과 확진자 사이 검사도 잘 분산 되고 있다"고 말했다.

“코로나19 예방수칙, ‘의무’이자 ‘배려’입니다”
#올바른 마스크 착용 #건강한 거리두기
 

김윤섭
김윤섭 angks678@mt.co.kr

안녕하세요 머니s 김윤섭 기자입니다. 열심히 쓰겠습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3%
  • 98%
  • 코스피 : 2638.05상승 25.618:01 05/27
  • 코스닥 : 873.97상승 2.5418:01 05/27
  • 원달러 : 1256.20하락 10.818:01 05/27
  • 두바이유 : 108.93하락 0.2618:01 05/27
  • 금 : 1847.60상승 1.318:01 05/27
  • [머니S포토] 5대금융지주 회장단과 인사 나누는 추경호 부총리
  • [머니S포토] 사전투표 첫날, 투표소 찾은 '이재명'
  • [머니S포토] 사전투표 참여한 안철수 성남 분당갑 후보자
  • [머니S포토] 송영길·오세훈, 사전투표 참여…'서울 표심은?'
  • [머니S포토] 5대금융지주 회장단과 인사 나누는 추경호 부총리

칼럼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