문 대통령, 설 앞두고 현장 의료진 격려… "동네 병·의원 중요"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28일 문재인 대통령이 전화통화를 통해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관련 현장 의료진의 노고를 격려했다. 사진은 문 대통령이 청와대 여민관 소회의실에서 의료진의 노고를 격려하는 모습. /사진=뉴스1
28일 문재인 대통령이 전화통화를 통해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관련 현장 의료진의 노고를 격려했다. 사진은 문 대통령이 청와대 여민관 소회의실에서 의료진의 노고를 격려하는 모습. /사진=뉴스1
문재인 대통령이 설 연휴 기간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대응을 위해 관저에 머물기로 결정했다. 문 대통령은 전화를 통해 현장 의료진의 노고를 격려하기도 했다.

28일 박수현 청와대 국민소통수석에 따르면 문 대통령은 이날 이필수 대한의사협회장과의 통화에서 "코로나19 이후 의료진의 참여와 헌신 덕분에 K-방역이 성공적이라는 국제적 평가를 받았다"며 감사를 표했다. 문 대통령은 "기회 있을 때마다 의료진에 감사의 마음을 전했지만 오늘 통화를 계기로 다시 한번 감사드린다"며 "오미크론 확산으로 지역사회의 의료체계를 전환하는 데에 동네 병·의원의 역할과 참여가 중요하다"고 강조했다.

특히 문 대통령은 의협에 감사를 전했다. 앞서 지난 27일 의협은 코로나19 검사와 치료체계 전환에 적극 협조 의사를 밝힌 바 있다.

문 대통령은 이어 오상철 전국보건소장협의회장과도 통화 했다. 문 대통령은 "지금까지 보건소가 검사, 역학조사, 자가격리 관리까지 책임진 덕분에 모범 방역을 할 수 있었다"며 "지역 병·의원 중심의 의료체계로 전환하며 장기적으로는 보건소의 부담이 덜겠지만 단기적으로는 진단검사키트의 배분이나 동네 병·의원의 관리 등 일시적 부담이 증가할 수 있어 마음이 무겁기도 하고 감사하다"고 말했다. 이에 오 소장은 "감염병 대응을 위한 정부의 보건소 정규 인력의 증원에 대해 감사드리고 코로나19 확산을 막는 데 최선을 다하겠다"고 답했다.

아울러 문 대통령은 이상덕 하나이비인후과병원 원장과 통화에서 "일선 현장에서 코로나19 환자 치료에 큰 역할을 하며 의료계의 모범을 보여줘 감사하다"고 말했다.

“코로나19 예방수칙, ‘의무’이자 ‘배려’입니다”
#올바른 마스크 착용 #건강한 거리두기
 

  • 100%
  • 0%
  • 코스피 : 2596.58하락 7.6618:03 05/16
  • 코스닥 : 856.25상승 3.1718:03 05/16
  • 원달러 : 1284.10하락 0.118:03 05/16
  • 두바이유 : 106.65상승 3.8418:03 05/16
  • 금 : 1807.40하락 16.418:03 05/16
  • [머니S포토] 5.18 단체 만난 국민의힘 '권성동'
  • [머니S포토] 자문위원회 중간보고 하는 심영섭 교수
  • [머니S포토] 국회 행안위, 인사 나누는 행안부 장관·경찰청장
  • [머니S포토] 송영길 "임차인 전부 재정착할 수 있게 만들겠다"
  • [머니S포토] 5.18 단체 만난 국민의힘 '권성동'

칼럼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