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부, 日사도광산 세계유산 추천 강행에 "강한 유감… 중단 촉구"(상보)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일본 니가타현 사도 광산 내 기타가와 선광장 터 (사도 광산) © 뉴스1
일본 니가타현 사도 광산 내 기타가와 선광장 터 (사도 광산) © 뉴스1

(서울=뉴스1) 노민호 기자 = 정부는 28일 일본이 조선인 강제 노동이 이뤄진 사도(佐渡)광산의 유네스코 세계유산 등재 추천을 강행하기로 한 데 대해 강한 유감을 표명하고 그 중단을 촉구했다.

정부는 이날 외교부 대변인 명의 성명을 통해 "우리 측의 거듭된 경고에도 불구하고 일본 정부가 제2차 세계대전시 한국인 강제 노역 피해 현장인 사도광산을 유네스코 세계유산으로 등재 추진키로 결정했다"며 이 같은 입장을 내놨다.

정부는 "이런 시도를 중단할 것을 엄중히 촉구한다"고 밝혔다.

정부는 "작년 7월 세계유산위원회에서 '일본 근대산업시설' 관련 일본의 위원회 결정 불이행에 대해 심각한 유감을 표한바 있음을 상기한다"며 "일본 정부가 2015년 세계유산 등재 시 스스로 약속한 후속조치를 충실히 이행하는 것이 선행돼야 함을 재차 강조한다"고 했다.

<저작권자 © 뉴스1코리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 0%
  • 0%
  • 코스피 : 2625.98상승 5.5415:30 05/18
  • 코스닥 : 871.57상승 5.5915:30 05/18
  • 원달러 : 1266.60하락 8.415:30 05/18
  • 두바이유 : 110.88상승 4.2315:30 05/18
  • 금 : 1818.20상승 4.715:30 05/18
  • [머니S포토] 이창양 산업 장관, 취임 첫 행보로 대한상의 찾아
  • [머니S포토] 기재부·중소기업인 대화, 인사 나누는 추경호 부총리
  • [머니S포토] 예린, 첫 솔로 무대
  • [머니S포토] 5·18 민중항쟁 제42주년 서울기념식
  • [머니S포토] 이창양 산업 장관, 취임 첫 행보로 대한상의 찾아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