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재명, 日 사도광산 세계유산 추천에 "역사 침략 묵과 않겠다"

"인권 유린의 추악한 민낯 감추기 위한 꼼수"
"즉각 철회해야…정부, 외교적 노력 다해주길"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이재명 더불어민주당 대선후보. 2022.1.28/뉴스1 © News1 국회사진취재단
이재명 더불어민주당 대선후보. 2022.1.28/뉴스1 © News1 국회사진취재단

(서울=뉴스1) 이준성 기자 = 이재명 더불어민주당 대선 후보는 28일 일본 정부가 일제강점기 조선인 강제노역이 이뤄진 니가타현 사도(佐渡) 광산을 유네스코 세계문화유산으로 추천하기로 한 데 대해 "강력히 규탄하며 즉각 철회를 요구한다"고 말했다.

이 후보는 이날 오후 자신의 사회관계망서비스(SNS)를 통해 "사도 광산은 일제 강제동원의 생생한 현장이며 참혹한 제국주의 침탈의 결과물"이라며 "그럼에도 세계문화유산 등재를 추진하는 것은 인권 유린의 추악한 민낯을 감추기 위한 꼼수"라면서 이같이 밝혔다.

이 후보는 "사도광산의 유네스코 문화유산 등재 추진은 군함도에 이은 또 하나의 역사 만행"이라며 "강제동원 피해자에 대한 대법원 판결을 부정하고 사죄조차 하지 않는 일본이 강제징용 현장을 세계문화유산으로 추천하려는 것은 심각한 역사부정이며, 피해자에 대한 씻을 수 없는 모욕"이라고 비판했다.

이 후보는 "일본은 제국주의 침략의 역사를 왜곡, 미화하는 행위를 중단해야 한다"면서 "정부는 일제 피해 국가, 국제사회와 협력해 일본의 사도광산 세계유산 등재를 막기 위한 모든 외교적 노력을 다해주길 바란다"고 당부했다.

그는 "이재명 정부는 한일관계 발전을 위해 노력하겠지만 일본의 역사 침략은 결코 묵과하지 않겠다"고 덧붙였다.

일본 니가타현 사도시에 있는 사도 광산. (사도 광산 홈페이지 갈무리) © 뉴스1
일본 니가타현 사도시에 있는 사도 광산. (사도 광산 홈페이지 갈무리) © 뉴스1


<저작권자 © 뉴스1코리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 0%
  • 0%
  • 코스피 : 2377.99하락 44.118:03 06/29
  • 코스닥 : 762.35하락 7.1618:03 06/29
  • 원달러 : 1299.00상승 15.618:03 06/29
  • 두바이유 : 113.21상승 3.1818:03 06/29
  • 금 : 1821.20하락 3.618:03 06/29
  • [머니S포토] 당선자 워크숍 참석한 '김영록·김동연'
  • [머니S포토] 국민의힘, '경찰행정지원부서'신설 정책토론회 개최
  • [머니S포토] 선미 '열이 오른 썸머 퀸'
  • [머니S포토] 박홍근 '장애인 지원주택 현장 찾아 목소리 경청'
  • [머니S포토] 당선자 워크숍 참석한 '김영록·김동연'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