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양효진 15득점' 현대건설, 흥국생명 꺾고 12연승 질주

올스타 브레이크 후 첫 경기
흥국생명, 뒷심 부족과 잦은 범실로 4연패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현대건설이 28일 흥국생명을 꺾고 12연승을 질주했다.(KOVO 제공) © 뉴스1
현대건설이 28일 흥국생명을 꺾고 12연승을 질주했다.(KOVO 제공) © 뉴스1

(서울=뉴스1) 이상철 기자 = 여자 프로배구 선두 현대건설이 올스타 브레이크 후 첫 경기에서 흥국생명을 제압하며 12연승을 질주했다.

현대건설은 28일 인천삼산체육관에서 열린 흥국생명과의 2021-22 도드람 V리그 여자부 5라운드 경기에서 세트스코어 3-0(25-20 25-17 25-20)으로 승리했다.

현대건설은 올 시즌 독주 체제를 굳혔다. 이날 경기까지 총 25경기를 치러 24승1패(승점 71)의 압도적인 성적을 거두고 있다. 지난해 12월7일 한국도로공사에 풀세트 끝에 패한 것이 유일한 패배다. 2위 도로공사(승점 54)와는 승점 17차다.

현대건설의 양효진이 양 팀 통틀어 최다인 15득점을 기록했고, 이다현과 야스민이 각각 12득점, 11득점으로 힘을 보탰다.

반면 흥국생명(승점 25)은 4연패 부진에 빠졌다. 세트마다 박빙의 승부를 벌였으나 현대건설과의 뒷심 싸움에서 잦은 범실로 무너졌다.

또한 흥국생명은 이날 공격성공률이 27%에 그쳤다. 특히 외국인 선수 캣벨은 공격성공률 7%와 함께 겨우 1득점만 기록했다.

1세트는 중반까지 박빙이었다. 현대건설이 7-7에서 상대 범실과 이다현의 블로킹을 앞세워 5연속 득점에 성공, 12-7로 앞서갔으나 흥국생명도 이주아를 중심으로 반격해 12-12 동점을 만들었다.

15-15까지 팽팽하던 균형은 흥국생명의 잦은 범실로 인해 깨졌다. 현대건설은 21-19애서 황연주, 양효진의 공격이 득점을 추가, 앞서 나갔다. 그리고 양효진이 24-20에서 김미연의 공격을 블로킹으로 막으면서 1세트를 가져갔다.

2세트에서도 현대건설은 흥국생명과 접전을 벌이다 강한 뒷심으로 흐름을 바꿨다. 11-13까지 뒤졌으나 상대의 범실과 양효진의 서브 에이스 2개로 4연속 득점, 역전에 성공했다.

이후 야스민, 이다현, 고예림, 정지윤이 고르게 득점을 올리며 격차를 벌렸다. 현대건설은 19-17에서 6연속 득점을 기록, 흥국생명의 추격 의지를 꺾었다.

현대건설은 3세트에서 흥국생명의 반격에 고전, 20-20으로 맞섰다. 하지만 황연주, 이다현의 공격이 연이어 통하며 흐름을 탔다. 23-20에서 이다현이 블로킹으로 정윤주의 퀵오픈을 차단하면서 승기를 잡았다. 이후 고예림의 공격으로 경기를 매조졌다.

<저작권자 © 뉴스1코리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 0%
  • 0%
  • 코스피 : 2620.44상승 23.8618:01 05/17
  • 코스닥 : 865.98상승 9.7318:01 05/17
  • 원달러 : 1275.00하락 9.118:01 05/17
  • 두바이유 : 106.65상승 3.8418:01 05/17
  • 금 : 1813.50상승 6.118:01 05/17
  • [머니S포토] 제2회 추경안 국회 운영위,  윤재순 대통령비서실 총무비서관
  • [머니S포토] 국회 외통위, 의견 나누는 이재정·김석기
  • [머니S포토] 서현진·신연식 '카시오페아 파이팅!'
  • [머니S포토] 이수영, 정규앨범 10집으로 컴백
  • [머니S포토] 제2회 추경안 국회 운영위,  윤재순 대통령비서실 총무비서관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