송민호, 아침에 소떡소떡→갈비찜까지…"90㎏까지 가 봤다"

'나 혼자 산다' 28일 방송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MBC '나 혼자 산다' © 뉴스1
MBC '나 혼자 산다' © 뉴스1

(서울=뉴스1) 박하나 기자 = '나 혼자 산다' 래퍼 송민호가 아침에 많은 음식을 먹는 이유를 밝혔다.

28일 오후에 방송된 MBC 예능 프로그램 '나 혼자 산다'에서는 그룹 위너의 래퍼 송민호가 무지개 라이브를 통해 일상을 공개했다.

송민호는 일어나자마자 배달 음식을 주문하고, 어머니가 만들어놓은 밑반찬과 매운갈비찜을 데우는 모습으로 시선을 모았다. 송민호는 "화려하게 먹는 걸 좋아한다"라며 주문한 소떡소떡을 시작으로 김치말이국수, 제육덮밥, 어머니 표 매운갈비찜과 김치세트를 식탁에 차려냈다. 단일메뉴만 먹는 걸 좋아하지 않아 여러 메뉴를 주문했다고.

이어 송민호는 "눈 비비면서 밥 먹는 거 좋아한다, 관리를 10년 가까이 하다 보니까"라며 아침에 많이 먹는다고 전했다. 더불어 송민호는 "저도 90㎏까지 가본 녀석이라 (저녁에는) 안 먹으려고 노력한다"라고 털어놔 놀라움을 안겼다.

한편, MBC 예능 프로그램 '나 혼자 산다'는 독신 남녀와 1인 가정이 늘어나는 세태를 반영해 혼자 사는 유명인들의 일상을 관찰 카메라 형태로 담은 다큐멘터리 형식의 예능 프로그램으로 매주 금요일 오후 11시 10분에 방송된다.

<저작권자 © 뉴스1코리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 0%
  • 0%
  • 코스피 : 2620.44상승 23.8618:01 05/17
  • 코스닥 : 865.98상승 9.7318:01 05/17
  • 원달러 : 1275.00하락 9.118:01 05/17
  • 두바이유 : 106.65상승 3.8418:01 05/17
  • 금 : 1813.50상승 6.118:01 05/17
  • [머니S포토] 제2회 추경안 국회 운영위,  윤재순 대통령비서실 총무비서관
  • [머니S포토] 국회 외통위, 의견 나누는 이재정·김석기
  • [머니S포토] 서현진·신연식 '카시오페아 파이팅!'
  • [머니S포토] 이수영, 정규앨범 10집으로 컴백
  • [머니S포토] 제2회 추경안 국회 운영위,  윤재순 대통령비서실 총무비서관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