美국방장관 "러, 우크라 침공 군사적 능력 갖춰…우크라 방어 지원"

마크 밀리 합찹의장과 공동 기자회견…"배치 대기 8500명 아직 이동 안해"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로이드 오스틴 미 국방장관과 마크 밀리 합참의장이 28일(현지시간) 국방부에서 우크라이나 사태와 관련해 기자회견을 갖고 있다.© 뉴스1(국방부 홈페이지 캡처)
로이드 오스틴 미 국방장관과 마크 밀리 합참의장이 28일(현지시간) 국방부에서 우크라이나 사태와 관련해 기자회견을 갖고 있다.© 뉴스1(국방부 홈페이지 캡처)

(워싱턴=뉴스1) 김현 특파원 = 로이드 오스틴 미 국방장관은 28일(현지시간) 블라디미르 푸틴 러시아 대통령이 우크라이나 국경 인근에서 군사력을 증강하고 있는 것에서 보듯 이제 우크라이나에 대한 군사적 능력을 갖췄다고 밝혔다.

오스틴 장관은 이날 국방부에서 기자회견을 갖고 미국은 우크라이나에 대한 공격을 위한 방책으로써 사용될 수 있는 어떤 것이든 러시아의 허위정보에 대항하는데 초점을 맞추고 있다며 이렇게 말했다.

그는 미국은 여전히 안보지원 물자를 통해 우크라이나를 돕는데 전념하고 있다면서 추가적인 대장갑 무기들을 공급하는 것을 포함해 우크라이나가 스스로 방어할 수 있도록 할 것이라고 밝혔다.

그는 다만 우크라이나 사태가 충돌로 발전해야 할 "이유가 없다"면서 국방부가 외교적 노력을 계속 지원할 것이라고 말했다.

마크 밀리 합참의장은 우크라이나는 독립적일 권리가 있다면서 미국의 정책은 독립된 우크라이나를 계속 지원하는 것이라고 강조했다.

밀리 의장은 이어 우크라이나 인근의 러시아군 편성은 지상군과 공군, 해군 이회에 사이버전력과 물류 능력을 갖추고 있다고 소개하면서 러시아군의 배치는 냉전 이후 규모와 범위 면에서 그 어떤 것보다 크다고 지적했다. 그러면서 미국은 러시아가 물러날 것을 강력히 권고했다고 밝혔다.

그는 미국은 북대서양조약기구(NATO·나토)의 의무를 지킬 준비가 돼 있다면서 "한 동맹에 대한 공격은 모두에 대한 공격"이라고 했다.

밀리 의장은 다만 미국의 역할은 제한적이라면서 훈련을 돕고 전술을 지원하는 쪽에 있다고 말했다.

오스틴 장관도 배치 대기 명령은 받은 8500명의 미군 병력은 아직 우크라이나로 이동하지 않았다면서 이같은 미군의 병력 배치의 목적은 동맹인 나토를 안심시키는 것이 될 것이라고 강조했다.

오스틴 장관은 조 바이든 대통령이 전투작전을 위해 우크라이나에 전투부대를 투입할 의사가 없다는 점을 분명히 했다고 말했다.

<저작권자 © 뉴스1코리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 0%
  • 0%
  • 코스피 : 2592.34하락 33.6418:01 05/19
  • 코스닥 : 863.80하락 7.7718:01 05/19
  • 원달러 : 1277.70상승 11.118:01 05/19
  • 두바이유 : 109.79하락 1.0918:01 05/19
  • 금 : 1841.20상승 25.318:01 05/19
  • [머니S포토] 6.1 지방 선거운동 돌입, 준비된 서울 일꾼은 누구
  • [머니S포토] 김동연 더불어민주당 경기도지사 후보 출정식
  • [머니S포토] 한국지엠 노동조합 과거 활동 사진보는 '이재명'
  • [머니S포토] 6.1 지선 운동 당일, 귀엣말 나누는 국힘 이준석과 권성동
  • [머니S포토] 6.1 지방 선거운동 돌입, 준비된 서울 일꾼은 누구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