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욕증시 반등에 비트코인 4.67% '껑충'… 3만7835달러에 거래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사진=머니S DB
/사진=머니S DB
뉴욕증시가 반등에 성공하면서 비트코인 거래 가격도 급등한 것으로 나타났다.

비트코인은 29일 오전 7시 현재(한국시간 기준) 글로벌 코인시황 중계사이트인 코인마켓캡에서 24시간 전보다 4.67% 상승한 3만7835달러를 기록했다.

이는 나스닥이 급등한 영향으로 풀이된다. 뉴욕증권거래소(NYSE)에 따르면 나스닥지수는 전장보다 417.79포인트(3.13%) 상승한 1만3770.57에 거래를 마쳤다.

애플이 분기별 실적발표 후 7% 가까이 반등하면서 전체 평균 주가를 끌어올렸기 때문이다.

스탠더드앤드푸어스(S&P) 500지수 역시 전장보다 105.34포인트(2.43%) 오른 4431.85에 거래를 마쳤다.
 

이한듬
이한듬 mumford@mt.co.kr

머니S 산업팀 기자입니다. 많은 제보 부탁드립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0%
  • 코스피 : 2642.01하락 5.3709:10 05/24
  • 코스닥 : 882.02하락 1.5709:10 05/24
  • 원달러 : 1262.80하락 1.309:10 05/24
  • 두바이유 : 109.47상승 1.409:10 05/24
  • 금 : 1847.80상승 5.709:10 05/24
  • [머니S포토] 방송토론회 앞서 인사하는 김은혜·김동연
  • [머니S포토] 오세훈 후보 '시민들에게 지지호소'
  • [머니S포토] 지지호소 하는 송영길 후보
  • [머니S포토] D-9 지선, 서울 교육을 책임질 적임자 누구?
  • [머니S포토] 방송토론회 앞서 인사하는 김은혜·김동연

칼럼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