강남서 만취운전한 미스코리아 서예진, 벤츠 범퍼 파손될 정도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2018년 7월 13일 강원도 홍천에 위치한 비발디파크 오션월드에서 2018 미스코리아 선 서예진이 포즈를 취하고 있다./사진=임한별 머니S 기자
2018년 7월 13일 강원도 홍천에 위치한 비발디파크 오션월드에서 2018 미스코리아 선 서예진이 포즈를 취하고 있다./사진=임한별 머니S 기자


2018년 미스코리아 선 출신의 서예진씨가 만취운전을 하다 가로수를 두 차례나 들이받는 사고를 낸 것으로 전해졌다.

SBS 보도에 따르면 서씨는 자신의 차를 운전하다 서울 강남 양재천로에서 두 차례 가로수를 들이받았다. 이에 출동한 경찰의 음주측정 결과 혈중알콜농도 0.108을 기록하며 현장에서 면허 취소 처분을 받은 것으로 알려졌다.

가로수를 들이받는 사고로 서씨의 승용차 에어백이 대부분 터졌지만 서씨는 큰 부상을 입지 않았다. 차량 범퍼는 박살이 나 있는 상태다.

수서경찰서는 서씨를 음주운전혐의로 입건하고 곧 조사할 예정이다.
 

노유선
노유선 yoursun@mt.co.kr

안녕하십니까, 노유선 기자입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33%
  • 67%
  • 코스피 : 2644.75하락 2.6309:18 05/24
  • 코스닥 : 881.73하락 1.8609:18 05/24
  • 원달러 : 1263.50하락 0.609:18 05/24
  • 두바이유 : 109.47상승 1.409:18 05/24
  • 금 : 1847.80상승 5.709:18 05/24
  • [머니S포토] 방송토론회 앞서 인사하는 김은혜·김동연
  • [머니S포토] 오세훈 후보 '시민들에게 지지호소'
  • [머니S포토] 지지호소 하는 송영길 후보
  • [머니S포토] D-9 지선, 서울 교육을 책임질 적임자 누구?
  • [머니S포토] 방송토론회 앞서 인사하는 김은혜·김동연

칼럼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