문 대통령 마지막 설 선물세트, 중고마켓서 '30만원'에 거래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문재인 대통령의 임기 마지막 ‘설 선물세트’가 중고시장에서 최대 30만원에 거래되고 있다./사진=당근마켓 캡쳐
문재인 대통령의 임기 마지막 ‘설 선물세트’가 중고시장에서 최대 30만원에 거래되고 있다./사진=당근마켓 캡쳐


문재인 대통령의 임기 마지막 ‘설 선물세트’가 중고시장에서 최대 30만원에 거래되고 있다.

중고나라, 당근마켓 등 중고거래 플랫폼에서 ‘문재인’ 또는 ‘대통령’을 검색하면 문 대통령의 설 선물세트를 판매한다는 글이 게시돼 있다.

문 대통령 내외는 설을 앞두고 국가유공자와 사회적 배려계층, 코로나 방역 현장 종사자, 주요 인사 등 1만5000명에게 해당 선물세트를 보냈다. 구성품은 김포 문배주 또는 꿀, 전남 광양의 매실액, 경북 문경의 오미자청, 충남 부여의 밤 등 지역 특산물이다.

동봉된 연하장에는 “임기 마지막 해 국민들 곁으로 돌아가기 전까지 하루하루를 아끼는 마음으로 국정을 마무리하겠다”며 “어려움 속에서도 우리가 이룬 것이 많다. 새해에는 호랑이처럼 높이 도약할 수 있을 것”이라는 문 대통령의 글이 적혀 있다.

청와대 명절 선물세트 물품 원가는 10만원 안팎으로 추정되는 가운데 29일 현재 문 대통령 설 선물세트는 23만~30만원 사이에서 거래되고 있다. 문 대통령의 ‘마지막’ 선물세트라는 프리미엄에 가격이 2배 넘게 뛴 것으로 보인다.
 

노유선
노유선 yoursun@mt.co.kr

안녕하십니까, 노유선 기자입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0%
  • 코스피 : 2642.02하락 5.3609:21 05/24
  • 코스닥 : 880.18하락 3.4109:21 05/24
  • 원달러 : 1263.50하락 0.609:21 05/24
  • 두바이유 : 109.47상승 1.409:21 05/24
  • 금 : 1847.80상승 5.709:21 05/24
  • [머니S포토] 방송토론회 앞서 인사하는 김은혜·김동연
  • [머니S포토] 오세훈 후보 '시민들에게 지지호소'
  • [머니S포토] 지지호소 하는 송영길 후보
  • [머니S포토] D-9 지선, 서울 교육을 책임질 적임자 누구?
  • [머니S포토] 방송토론회 앞서 인사하는 김은혜·김동연

칼럼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