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9일(오늘)부터 바뀌는 코로나 검사, PCR·신속항원검사 병행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PCR(유전자증폭) 검사와 신속항원검사가 병행되도록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진단체계가 바뀐다./사진=뉴스1
PCR(유전자증폭) 검사와 신속항원검사가 병행되도록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진단체계가 바뀐다./사진=뉴스1
PCR(유전자증폭) 검사와 신속항원검사가 병행되도록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진단체계가 바뀐다.

29일부터 전국의 코로나19 선별진료소를 시작으로 오는 2월 3일부터는 임시선별진료소와 호흡기전담클리닉 및 동네 병·의원 등으로 새 검사·치료 체계가 확대·운영된다.

중앙재난안전대책본부(중대본)은 이 같은 내용을 담은 '동네 병·의원 검사·치료체계 이행계획'을 지난 28일 발표했다.

계획에 따르면 29일부터 보건소 선별진료소 256곳에서 신속항원검사를 받거나 자가검사키트를 통한 신속항원검사가 가능하다. 신속항원검사는 결과확인까지 30분 내외가 소요된다는 장점이 있다.

검사키트는 현장에서 사용하는 것이 원칙이지만 대기 줄이 길다면 집으로 가서 사용해도 된다.

다만 집에서 자가검사키트를 활용한 검사는 방역패스(접종증명·음성확인제) 음성확인서로 활용이 불가능하다. 방역패스용 음성 확인서는 현장 관리자의 감독하에서 검사를 진행해 음성이 나올 경우에만 발급받을 수 있다. 또한 '1인 1키트 제공'이 원칙이기 때문에 여분의 키트를 수령할 수 없다.

기존 유전자증폭(PCR) 검사는 60세 이상 등 고위험군에 우선 시행되고 우선 대상자가 아닌 국민은 신속항원검사(RAT)에서 양성이 확인돼야 PCR 검사를 받을 수 있다.

새 검사체계에서는 ▲ 60세 이상 고령자 ▲ 검사가 필요하다는 의사 소견서를 받은 사람 ▲ 역학 연관자(밀접접촉자·해외입국자·격리해제 전 검사자) ▲ 감염취약시설 관련자(요양시설 종사자·외국인보호시설-소년보호기관-교정시설 입소자·휴가 복귀 장병·의료기관 입원 전 환자) ▲ 신속항원검사 양성 확인자 등이 '우선 검사 대상자'에 해당해 먼저 PCR 검사를 받는다.

이들은 우선 대상자임을 확인할 수 있는 신분증·재직증명서·검사대상 지정 문자 등 증빙자료를 지참하고 선별진료소로 가면 곧바로 PCR 검사를 받을 수 있다.

다음달 3일부터는 이 같은 검사체계가 보건소 선별진료소뿐만 아니라 임시 선별검사소 213곳과 호흡기전담클리닉까지 확대된다. 이때부터는 선별진료소뿐만 아니라 전국의 임시선별검사소(213개소), 호흡기전담클리닉(431개소) 등 코로나19 진료에 동참하는 병·의원 약 1000곳에서도 새로운 검사체계를 도입한다.

“코로나19 예방수칙, ‘의무’이자 ‘배려’입니다”
#올바른 마스크 착용 #건강한 거리두기
 

노유선
노유선 yoursun@mt.co.kr

안녕하십니까, 노유선 기자입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100%
  • 0%
  • 코스피 : 2639.29상승 46.9518:03 05/20
  • 코스닥 : 879.88상승 16.0818:03 05/20
  • 원달러 : 1268.10하락 9.618:03 05/20
  • 두바이유 : 108.07상승 2.5518:03 05/20
  • 금 : 1842.10상승 0.918:03 05/20
  • [머니S포토] 첫 방한한 바이든 미국 대통령, 오산기지 도착
  • [머니S포토] 제2회 추경안 등 국회 문체위 출석한 박보균 장관
  • [머니S포토] 송영길 VS 오세훈, 오늘 첫 양자토론
  • [머니S포토] 한덕수 표결 앞두고 열린 민주당 의원총회
  • [머니S포토] 첫 방한한 바이든 미국 대통령, 오산기지 도착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