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운전 뭐같이 하네"… 아기 태운 여성 운전자 폭행 남성, 결국 '실형'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사진=유튜브 채널 '한문철TV' 캡처
/사진=유튜브 채널 '한문철TV' 캡처
차선을 양보하지 않는 다는 이유로 아이를 태우고 가던 여성 운전자를 폭행한 남성이 결국 1심에서 실형을 선고 받았다.

지난 28일 유튜브 채널 ‘한문철TV’에는 “도로 위 아기 엄마 폭행 사건, 그 이후”라는 제목의 영상이 게재됐다.

이 영상은 지난해 3월 강원도 속초시에서 발생했던 여성운전자 폭행 사건의 후기다. 당시 아기를 태우고가던 여성 운전자 A씨는 4차선 교차로에서 좌회전을 하려고 정차했다.

2차선에 있던 B씨 차량은 왼쪽 방향지시등을 켜며 진입하려 했지만 A씨가 양보가 어려워 그대로 주행하자 클랙슨을 울리며 따라왔다.

이후 B씨는 신호대기를 위해 멈춘 A씨 차량으로 담배를 피우며 다가가 “운전 뭐 같이 한다”며 위협했다. 이에 A씨가 반발하며 언쟁이 벌어졌고 차량 밖에서 몸싸움으로까지 번졌다.

B씨는 A씨를 손으로 밀쳤고 A씨도 B씨를 밀쳤다. 그러자 B씨는 A씨의 얼굴에 주먹을 휘두르며 일방적인 폭행을 가했고 주변 운전자들의 만류로 멈췄다.

이 사건으로 A씨는 손가락 인대가 파열돼 전치 6주의 부상을 입었다. 오른쪽 네번째 손가락의 근육과 인대가 파열돼 봉합수술을 했고, 결국 구부러지는 건 가능하나 손을 피면 안 펴진다는 게 A씨의 설명이다.

결국 B씨는 지난 1월19일 1심 판결에서 실형 1년6개월을 선고 받았다. B씨는 곧바로 항소를 한 것으로 알려졌다.
 

이한듬
이한듬 mumford@mt.co.kr

머니S 산업팀 기자입니다. 많은 제보 부탁드립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44%
  • 56%
  • 코스피 : 2640.73하락 6.6509:26 05/24
  • 코스닥 : 880.28하락 3.3109:26 05/24
  • 원달러 : 1263.70하락 0.409:26 05/24
  • 두바이유 : 109.47상승 1.409:26 05/24
  • 금 : 1847.80상승 5.709:26 05/24
  • [머니S포토] 방송토론회 앞서 인사하는 김은혜·김동연
  • [머니S포토] 오세훈 후보 '시민들에게 지지호소'
  • [머니S포토] 지지호소 하는 송영길 후보
  • [머니S포토] D-9 지선, 서울 교육을 책임질 적임자 누구?
  • [머니S포토] 방송토론회 앞서 인사하는 김은혜·김동연

칼럼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