양주 채석장 토사붕괴 매몰 작업자 2명 시신 수습… 삼표 "유가족에 깊이 사죄"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삼표산업은 29일 오전 경기도 양주시 은현면 석재 채취장에서 토사가 붕괴돼 3명이 매몰된 사고와 관련해 사고자와 사상자 가족에게 사과한다는 입장문을 발표했다./사진=이미지투데이
삼표산업은 29일 오전 경기도 양주시 은현면 석재 채취장에서 토사가 붕괴돼 3명이 매몰된 사고와 관련해 사고자와 사상자 가족에게 사과한다는 입장문을 발표했다./사진=이미지투데이

삼표산업은 29일 오전 경기도 양주시 은현면 석재 채취장에서 토사가 붕괴돼 3명이 매몰된 사고와 관련해 사고자와 사상자 가족에게 사과한다는 입장문을 발표했다.

삼표산업은 이종신 대표이사 명의의 입장문을 통해 “회사의 모든 역량을 집중해 유관기관과 긴밀히 협조하고 매물자 구조에 주력하겠다”고 밝혔다.

소방당국에 따르면 이날 오후 1시 44분쯤 사고현장에서 매몰된 작업자 3명 중 천공기 작업을 하던 29세 일용직 근로자를 발견했지만 숨진 것으로 확인됐다. 사망자는 천공기 작업에 투입된 일용직 노동자로 알려졌다.

이후 오후 4시 25분쯤 50대 굴착기 기사 1명을 추가로 구조했으나 사망한 것으로 추정된다고 소방당국은 밝혔다.

삼표산업은 이종신 대표 명의의 사과문을 내고 "고인의 영전에 깊은 애도롤 표하며 유가족께 위로의 말씀을 전한다"고 말했다.

이어 "회사의 모든 역량을 집중하여 유관기관과 긴밀히 협조하고, 매몰자 구조와 현장안전 관리에 만전을 기하겠다"면서 "삼표산업은 이번 사고와 관련해 관계기관의 조사에 성실히 임하고 있으며, 재발방지를 위해 최대한의 조치를 취하겠다"고 밝혔다.

앞서 이날 오전 10시 8분쯤 양주시 은현면 도하리 삼표산업 양주석산에서 석재 채취작업을 하던 작업자 3명이 토사가 무너져 매몰되는 사고가 발생했다. 소방은 석재 채취를 위한 폭파 작업 도중 토사가 무너지면서 사고가 발생한 것으로 추정하고 있다.

현재 소방당국은 나머지 작업자 1명에 대한 구조 작업을 진행하고 있다. 119구조견 1마리와 인력 48명, 장비 17대 등을 동원했지만 붕괴한 토사의 양이 약 30만㎤(입방미터)여서 구조 작업은 난항을 겪고 있는 것으로 전해졌다. 
 

노유선
노유선 yoursun@mt.co.kr

안녕하십니까, 노유선 기자입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100%
  • 코스피 : 2647.38상승 8.0918:03 05/23
  • 코스닥 : 883.59상승 3.7118:03 05/23
  • 원달러 : 1264.10하락 418:03 05/23
  • 두바이유 : 108.07상승 2.5518:03 05/23
  • 금 : 1847.80상승 5.718:03 05/23
  • [머니S포토] 방송토론회 앞서 인사하는 김은혜·김동연
  • [머니S포토] 오세훈 후보 '시민들에게 지지호소'
  • [머니S포토] 지지호소 하는 송영길 후보
  • [머니S포토] D-9 지선, 서울 교육을 책임질 적임자 누구?
  • [머니S포토] 방송토론회 앞서 인사하는 김은혜·김동연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