KB손보, 대한항공 꺾고 3연패 탈출…GS, 도로공사 4연승 저지(종합)

케이타 39득점 맹활약, 승점 4차로 선두 추격
GS칼텍스, 도로공사에 3-0 완승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KB손해보험 외국인 선수 노우모리 케이타,(한국배구연맹 제공)
KB손해보험 외국인 선수 노우모리 케이타,(한국배구연맹 제공)

(서울=뉴스1) 문대현 기자 = 남자 프로배구 KB손해보험이 외국인 선수 노우모리 케이타(등록명 케이타)의 활약을 앞세워 대한항공을 꺾고 3연패에서 탈출했다.

KB손보는 29일 의정부체육관에서 열린 2021-22 도드람 V리그 남자부 5라운드 대한항공전에서 세트스코어 3-2(25-23 25-19 17-25 19-25 15-13)로 이겼다.

KB손보는 풀세트 승리로 승점 2점을 추가, 승점 43(13승12패)을 기록하며 선두 대한항공을 추격했다.

대한항공(15승10패·승점 47)은 이날 패배에도 승점 1점을 따며 선두를 유지했다.

KB손보는 케이타가 서브에이스 3개를 포함해 39득점을 올리며 맹활약했다.

대한항공은 외국인 선수 링컨 윌리엄스(등록명 링컨)가 27득점으로 케이타에 맞섰고, 정지석이 15득점으로 분전했으나 케이타를 막는 데 실패하며 패했다.

KB손보가 1,2세트를 연속으로 따내며 일찌감치 승기를 잡았다. 그러나 3세트부터 대한항공의 반격이 시작됐다.

대한항공은 3세트 10-9으로 쫓긴 상황에서 진성태의 블로킹, 정지석의 서브에이스, 링컨의 블로킹 등을 묶어 15-9로 달아났다. 이후 꾸준히 점수 차를 유지한 끝에 25-17로 3세트를 잡았다.

4세트에서는 13-15로 밀리다가 링컨의 연속 득점, 상대의 범실로 연속 5득점을 내며 18-15로 역전에 성공했고 이후 김규민, 진성태 등이 득점을 추가하며 승부를 5세트까지 끌고 갔다.

마지막 5라운드도 팽팽하게 진행됐다. 그러나 케이타를 보유한 KB손보의 뒷심이 조금 더 강했다.

케이타는 9-9 동점 상황에서 연속 득점을 성공하며 KB손보가 11-9로 달아났다. 대한항공은 13-14에서 링컨이 서브 범실을 범하면서 KB손보에 승리를 내줬다.

20일 오후 서울 장충체육관에서 열린 프로배구 도드람 2021-22 V리그 여자부 GS칼텍스와 한국도로공사의 경기, GS칼텍스 모마가 1세트 한국도로공사 블로커 앞에서 공격을 하고 있다. 2022.1.20/뉴스1 © News1 김진환 기자
KB손해보험 외국인 선수 노우모리 케이타,(한국배구연맹 제공)

김천에서 열린 여자부 경기에서는 GS칼텍스가 한국도로공사에 세트스코어 3-0(25-19 25-19 25-22) 완승을 거뒀다.

3위 GS칼텍스(16승9패·승점 49)는 이날 승리로 2위 도로공사(19승6패·승점 54)를 승점 5차로 추격했다. 도로공사는 연승 행진이 3경기에서 멈췄다.

GS칼텍스에서는 외국인 선수 레티치아 모마 바소코(등록명 모마)가 양 팀 통틀어 가장 많은 22점을 올렸다. 강소휘와 유서연도 각각 13점을 따내며 공격에 힘을 보탰다.

도로공사는 켈시 페인(등록명 켈시)가 15점, 박정아가 14점을 올렸으나 다른 선수들의 활약이 부족해 쓴맛을 봤다.

<저작권자 © 뉴스1코리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 0%
  • 0%
  • 코스피 : 2639.29상승 46.9518:03 05/20
  • 코스닥 : 879.88상승 16.0818:03 05/20
  • 원달러 : 1268.10하락 9.618:03 05/20
  • 두바이유 : 108.07상승 2.5518:03 05/20
  • 금 : 1842.10상승 0.918:03 05/20
  • [머니S포토] 첫 방한한 바이든 미국 대통령, 오산기지 도착
  • [머니S포토] 제2회 추경안 등 국회 문체위 출석한 박보균 장관
  • [머니S포토] 송영길 VS 오세훈, 오늘 첫 양자토론
  • [머니S포토] 한덕수 표결 앞두고 열린 민주당 의원총회
  • [머니S포토] 첫 방한한 바이든 미국 대통령, 오산기지 도착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