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준석 "광고 계약 안한 정당, 완주 가능성 낮아"…국민의당 "계약했다"

李 "단일화 마지노선은 설 연휴 전"
국민의당 "安 마지노선은 3월9일"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안철수 국민의당 대선 후보(왼쪽)와 이준석 국민의힘 대표. 2021.6.16/뉴스1 © News1 오대일 기자
안철수 국민의당 대선 후보(왼쪽)와 이준석 국민의힘 대표. 2021.6.16/뉴스1 © News1 오대일 기자

(서울=뉴스1) 유새슬 기자,김민성 기자 = 이준석 국민의힘 대표는 29일 "이번 주 설 연휴 전이 마지노선이었다"며 자당 윤석열 대선 후보와 안철수 국민의당 후보 간 '단일화 가능성'을 일축하고 나섰다. 그러자 국민의당은 "안철수의 마지노선은 3월9일"이라고 맞불을 놓았다.

앞서 이 대표는 이날 MBC라디오 '정치인싸'에 출연해 "공식 선거 운동 기간이 21일 정도 있고, 그 앞에 한 20일 정도를 앞두고 계약을 해야 선거에 필요한 유세차와 홍보물을 발송기한에 맞출 수 있다"며 "많은 호사가는 앞으로 40일간 단일화를 지켜보자고 하지만 설 연휴 전이 마지노선이었다"고 했다.

이 대표는 "이번 주 온라인 광고를 대부분의 당이 계약한다. 규모에 따라 다르겠지만 최대 60억 원까지 간다"며 "그걸 지금 계약한 당은 완주 의지가 있는 것이고, 계약하지 않은 당은 완주 가능성을 낮게 보는 것"이라고도 했다.

국민의당은 반발했다. 국민의당 관계자는 뉴스1과 통화에서 "이 대표가 안철수 후보의 독자 완주 가능성이 낮다는 취지의 발언을 했다"며 "이는 무분별한 '마타도어'"라고 날을 세웠다.

홍경희 국민의당 중앙선거대책위원회 대변인은 논평을 내고 "온라인 광고를 계약했다. 단일화는 없다"며 "안철수의 마지노선은 3월9일이다. 안 후보는 대선을 완주한다"고 강조했다.

<저작권자 © 뉴스1코리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 0%
  • 0%
  • 코스피 : 2315.24하락 26.5413:20 07/06
  • 코스닥 : 754.59상승 3.6413:20 07/06
  • 원달러 : 1306.20상승 5.913:20 07/06
  • 두바이유 : 111.07상승 2.6913:20 07/06
  • 금 : 1763.90하락 37.613:20 07/06
  • [머니S포토] 첫 고위 당정 협의회서 발언하는 한덕수 국무총리
  • [머니S포토] "모두발언 않겠다" 박홍근 원내대표에게 발언권 넘기는 우상호
  • [머니S포토] 총리 축하 난 받은 김진표 국회의장
  • [머니S포토] 우주소녀 '예쁜 애 옆에 예쁜 애'
  • [머니S포토] 첫 고위 당정 협의회서 발언하는 한덕수 국무총리

칼럼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