송은이 "대학 동기 유재석, KBS 공채되고 뻐기고 다녀" 과거 폭로

MBC '놀면 뭐하니?' 29일 방송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MBC © 뉴스1
MBC © 뉴스1

(서울=뉴스1) 장아름 기자 = '놀면 뭐하니?' 유재석과 송은이가 서로의 과거를 폭로했다.

29일 방송된 MBC '놀면 뭐하니?'의 '세배 특공대' 특집에서는 송은이를 찾아간 멤버들의 모습이 그려졌다. 유재석은 '놀면 뭐하니?'가 있게 한 은인으로 송은이를 소개했다. 송은이는 소속사 미디어랩시소의 대표로, 소속 연예인인 송은이는 자신이 아는 곳에 오자 텐션이 높아졌다.

송은이는 연예계 데뷔한지 올해로 30년이 됐다고 했다. 하하는 '만원의 행복' 당시 자신을 끌어준 선배라고 기억했다. 이에 유재석은 송은이와 대학 동기라고 밝혔고, 송은이는 "저는 학교에서 개그 클럽이라고 개그를 하고 있었고 유재석은 KBS 공채가 돼서 뻐기고 다녔다"고 폭로했다.

이에 유재석은 "재수없다고 제 뒷담화를 많이 했다"며 "저는 양복을 입고 다녔다"고 털어놨다. 미주는 "옛날 영상이 유명했다 잘생겼다고"라고 했지만 송은이는 "재석이 주변에 방송연예과에 잘생긴 사람이 많았다"며 당시 동기들을 언급했고, "'무한도전' 하면서 잘생겨진 것"이라고 돌직구를 날렸다. 이에 유재석은 "제가 주변 사람들에게 고맙게 생각하는 게 그런 것"이라며 '무한도전' 멤버들 옆에 있던 것을 감사히 여겨 웃음을 더했다.

또 두 사람은 서로가 잘돼가는 과정이 기쁘다고 했다. 송은이는 유재석이 처음 대상을 수상을 받은 때를 회상하며 "친구가 대상 받을 때 기분 모르죠? 기분이 이상하더라"로 고백했다. 유재석은 "우린 남사친 여사친이다"라고 우정을 자랑했고, 송은이는 "같이 반신욕해도 아무 문제 없는 사이"라고 말해 웃음을 안겼다. 이들은 "전우처럼 이 나이가 됐기 때문에 그때 생각하며 재밌고 풋풋하다"고 덧붙이기도 했다.

<저작권자 © 뉴스1코리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 0%
  • 0%
  • 코스피 : 2639.29상승 46.9518:03 05/20
  • 코스닥 : 879.88상승 16.0818:03 05/20
  • 원달러 : 1268.10하락 9.618:03 05/20
  • 두바이유 : 108.07상승 2.5518:03 05/20
  • 금 : 1842.10상승 0.918:03 05/20
  • [머니S포토] 첫 방한한 바이든 미국 대통령, 오산기지 도착
  • [머니S포토] 제2회 추경안 등 국회 문체위 출석한 박보균 장관
  • [머니S포토] 송영길 VS 오세훈, 오늘 첫 양자토론
  • [머니S포토] 한덕수 표결 앞두고 열린 민주당 의원총회
  • [머니S포토] 첫 방한한 바이든 미국 대통령, 오산기지 도착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