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라렌 23득점 16리바운드' KT, KGC 꺾고 4연패 탈출

KT, 선두 SK와 3.5경기 차
KGC, 2쿼터서 7득점 부진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양홍석(왼쪽)과 캐디 라렌(오른쪽)이 29일 KT의 연패 탈출을 견인했다. © 뉴스1
양홍석(왼쪽)과 캐디 라렌(오른쪽)이 29일 KT의 연패 탈출을 견인했다. © 뉴스1

(서울=뉴스1) 이상철 기자 = 프로농구 수원 KT가 안양 KGC를 제물 삼아 4연패에서 탈출했다.

KT는 29일 안양실내체육관에서 열린 2021-22 KGC인삼공사 정관장 프로농구 경기에서 KGC에 77-67로 이겼다.

이날 승리로 4연패 사슬을 끊은 KT는 24승12패로 2위 자리를 굳게 지켰다. 선두 서울 SK와 승차는 3.5경기다. 반면 3연승이 좌절된 KGC(21승15패)는 울산 현대모비스와 공동 3위가 됐고, KT에 3경기 차로 벌어졌다.

KT에선 캐디 라렌이 23득점 16리바운드로 활약했고, 정성우(16득점), 양홍석(15득점), 허훈(9득점 6어시스트)도 제 몫을 다했다.

KGC는 대릴 먼로(17득점 15리바운드), 문성곤(12득점) 전성현(11득점), 오세근(9득점 7리바운드)이 분전했으나 2쿼터 부진이 발목을 잡았다.

초반부터 KT가 KGC를 압도했다. 1쿼터를 15-15로 마친 KT는 2쿼터에서 KGC의 공격을 7점으로 묶으면서 26점을 몰아넣었다. 2쿼터를 마쳤을 때 스코어는 41-22로 무려 19점 차였다.

KT는 2쿼터까지 양홍석(11점)과 라렌(10점), 정성우(8점), 하윤기(6점) 등이 고르게 득점을 올렸다. KGC는 3점슛 3개를 넣었으나 필드골 성공률이 22%에 그치는 등 선수들의 슛 컨디션이 떨어졌다.

그러나 KGC가 3쿼터에서 전성현과 우동현을 앞세워 3점슛 6개를 터트리면서 반격의 시동을 걸었다.

KT도 마냥 당하지 않았다. 64-50으로 4쿼터에 돌입한 KT는 라렌이 쿼터 초반 5점을 넣어 KGC의 추격 의지를 꺾었다. KT가 73-62로 앞선 상황에서 마이크 마이어스와 양홍석의 2점슛이 들어가며 승부에 쐐기를 박았다. KGC는 쿼터 중반부터 약 4분 동안 1점도 넣지 못해 고개를 숙였다.

<저작권자 © 뉴스1코리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 0%
  • 0%
  • 코스피 : 2647.38상승 8.0918:03 05/23
  • 코스닥 : 883.59상승 3.7118:03 05/23
  • 원달러 : 1264.10하락 418:03 05/23
  • 두바이유 : 108.07상승 2.5518:03 05/23
  • 금 : 1847.80상승 5.718:03 05/23
  • [머니S포토] 방송토론회 앞서 인사하는 김은혜·김동연
  • [머니S포토] 오세훈 후보 '시민들에게 지지호소'
  • [머니S포토] 지지호소 하는 송영길 후보
  • [머니S포토] D-9 지선, 서울 교육을 책임질 적임자 누구?
  • [머니S포토] 방송토론회 앞서 인사하는 김은혜·김동연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