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다경, 눈물에 콧물까지 흘린 애절한 무대…역사의 아픔 표현

'불후의 명곡' 29일 방송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KBS 2TV '불후의 명곡' 방송 화면 캡처 © 뉴스1
KBS 2TV '불후의 명곡' 방송 화면 캡처 © 뉴스1

(서울=뉴스1) 이아영 기자 = 정다경이 역사의 아픔을 표현한 무대로 감동을 안겼다.

29일 방송된 KBS 2TV '불후의 명곡'에서는 '한국인의 노래' 특집이 펼쳐졌다.

트로트 가수 남승민이 출연했다. 남승민은 "라인업이 너무 강해서, 이찬원에게 팁을 구했더니 이찬원이 '너는 절대 1등 못 한다'고 했다"고 말해 웃음을 줬다. 남승민은 '봄날은 간다'를 선곡했다. 최불암은 "남승민은 어린이 재단의 수혜자에서 후원자로서 변신해서 국민 손자가 됐다. 기특하다"고 말했다. 최불암이 초록우산 어린이재단의 후원 회장인데, 남승민이 어릴 때 해당 재단의 후원을 받았다는 것. 남승민은 "행사 때마다 자주 뵀는데 '불후의 명곡'에서도 뵙게 돼 영광이다"고 말했다. 투표 결과는 황치열의 2연승이었다.

네 번째 순서로 뽑힌 트로트 가수 정다경은 '누가 이 사람을 모르시나요'를 열창했다. 정동하는 "무대에서 눈물을 흘리면 노래 부르기가 정말 힘들다. 또 눈물이 날 때는 있는데 콧물이 날 때는 드물다. 그런데 콧물까지 흘리는 걸 보고 마음을 다 해 불렀다는 게 느껴졌다"고 말했다. 최불암은 "남과 북의 사랑의 한을 그리움으로 담은 노래다. 그 무용이 한을 달래는 것을 표현한 것 같아 좋았다"고 칭찬했다.

<저작권자 © 뉴스1코리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 0%
  • 0%
  • 코스피 : 2647.38상승 8.0918:03 05/23
  • 코스닥 : 883.59상승 3.7118:03 05/23
  • 원달러 : 1264.10하락 418:03 05/23
  • 두바이유 : 108.07상승 2.5518:03 05/23
  • 금 : 1847.80상승 5.718:03 05/23
  • [머니S포토] 방송토론회 앞서 인사하는 김은혜·김동연
  • [머니S포토] 오세훈 후보 '시민들에게 지지호소'
  • [머니S포토] 지지호소 하는 송영길 후보
  • [머니S포토] D-9 지선, 서울 교육을 책임질 적임자 누구?
  • [머니S포토] 방송토론회 앞서 인사하는 김은혜·김동연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