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부자 구단'의 1호 영입생 트리피어 "2년 안에 뉴캐슬이 우승한다"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키어런 트리피어© AFP=뉴스1
키어런 트리피어© AFP=뉴스1

(서울)=뉴스1) 안영준 기자 = 잉글랜드 프리미어리그(EPL) 뉴캐슬 유나이티드의 키어런 트리피어가 2년 안에 팀이 EPL 정상에 도달할 것이라고 공언했다.

트리피어는 29일(이하 한국시간) 영국 매체 '더 선'과의 인터뷰에서 "나는 뉴캐슬과 2024년 6월까지 계약을 체결했다. 계약이 만료되는 마지막 시즌에는 뉴캐슬이 우승을 차지할 수 있을 것"이라고 자신감을 표했다.

뉴캐슬은 2021-22시즌 우승과는 거리가 먼 팀이다. EPL서 2승9무10패(승점 15)로 18위에 처져 있다. 이대로 가다간 우승은커녕 강등될 처지다.

하지만 뉴캐슬은 최근 큰 변화를 겪었다. 총자산 3200억달러(약 385조원)의 천문학적 재정을 가진 PIF는 지난해 뉴캐슬을 인수, EPL 최고 수준의 부자 클럽이 됐다.

뉴캐슬은 1월 겨울 이적시장을 통해 팀 분위기와 전력을 바꿀 선수를 물색했고, 지난 7일 트리피어를 인수 후 1호 영입으로 데려왔다.

큰 기대와 관심 속에 뉴캐슬 유니폼을 입은 트리피어는 29일 "현재 순위가 강등권인 상황에서 너무 멀리 내다보고 싶지는 않지만, 나는 구단주의 계획과 이를 위한 준비가 동반된다면 우승이라는 목표도 어렵지 않다고 생각한다"는 의견을 피력했다.

한편 뉴캐슬은 트리피어의 합류 이후 치른 2경기서 1승1무를 기록 중이다.

<저작권자 © 뉴스1코리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 0%
  • 0%
  • 코스피 : 2647.38상승 8.0918:03 05/23
  • 코스닥 : 883.59상승 3.7118:03 05/23
  • 원달러 : 1264.10하락 418:03 05/23
  • 두바이유 : 108.07상승 2.5518:03 05/23
  • 금 : 1847.80상승 5.718:03 05/23
  • [머니S포토] 방송토론회 앞서 인사하는 김은혜·김동연
  • [머니S포토] 오세훈 후보 '시민들에게 지지호소'
  • [머니S포토] 지지호소 하는 송영길 후보
  • [머니S포토] D-9 지선, 서울 교육을 책임질 적임자 누구?
  • [머니S포토] 방송토론회 앞서 인사하는 김은혜·김동연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