안철수 측 "국민의힘, 쥐뿔도 없이 기고만장… 이준석은 '어쩌다 대표'"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4일 이준석 국민의힘 대표가 이태규 국민의당 총괄선거대책본부장의 "제1야당은 내용이 쥐뿔도 없다"는 발언에 불쾌감을 표했다. 사진은 이 대표가 지난달 27일 대전 서구 오페라웨딩홀에서 열린 미래정치아카데미에 참석해 발언하는 모습. /사진=뉴스1
4일 이준석 국민의힘 대표가 이태규 국민의당 총괄선거대책본부장의 "제1야당은 내용이 쥐뿔도 없다"는 발언에 불쾌감을 표했다. 사진은 이 대표가 지난달 27일 대전 서구 오페라웨딩홀에서 열린 미래정치아카데미에 참석해 발언하는 모습. /사진=뉴스1
국민의힘과 국민의당의 대선 후보 단일화를 둘러싼 신경전이 감정싸움으로 비화했다.

4일 KBS 라디오 '최경영의 최강시사'와의 전화 인터뷰를 진행한 이태규 국민의당 총괄선거대책본부장은 진행자가 "이준석 국민의힘 대표가 안 후보를 야구에 빗대 '초반에 반짝 잘하는 팀은 결국 실력이 드러난다' '내려갈 팀은 내려간다'고 했다"고 말하자 "그렇게 따지면 지금 제1야당은 내용이 쥐뿔도 없다"고 반박했다.

그러면서 "쥐뿔도 없는데 (정권교체 여론이라는) 반사이익으로 지지율이 좀 높아 교만하고 기고만장하고 있다"며 "이 대표도 어쩌다 대표가 됐다"고 강조했다. 이어 "그래도 (이 대표는) 정치 지도자의 위치에 있는데 본인의 장래를 위해서도 상대 마음을 헤아리는 그런 화법을 쓰는 것이 바람직하다고 생각한다"고 덧붙였다.
4일 이준석 국민의힘 대표가 페이스북을 통해 "국민의당이 이제 가면을 제대로 벗어 던지려나 보다"라며 이태규 국민의당 총괄선대본부장의 발언에 불쾌감을 표했다. /사진=이준석 대표 페이스북 캡처
4일 이준석 국민의힘 대표가 페이스북을 통해 "국민의당이 이제 가면을 제대로 벗어 던지려나 보다"라며 이태규 국민의당 총괄선대본부장의 발언에 불쾌감을 표했다. /사진=이준석 대표 페이스북 캡처
이 말을 접한 이 대표는 페이스북을 통해 "국민의당이 이제 가면을 제대로 벗어 던지려나 보다"라며 불쾌감을 표했다. 이 대표는 "제1야당은 쥐뿔도 없고 그 당의 당원들은 당 대표를 어쩌다가 선출했다고 말할 것 같으면 공언한대로 가던 길 쭉 가라"라며 "지금까지 늘 단일화 인질극 하던 전략이 안 통하니 불편한가"라고 비꼬았다.


 

김태욱
김태욱 taewook9703@mt.co.kr

김태욱 기자입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69%
  • 31%
  • 코스피 : 2434.33하락 45.5118:03 12/02
  • 코스닥 : 732.95하락 7.6518:03 12/02
  • 원달러 : 1299.90상승 0.218:03 12/02
  • 두바이유 : 81.37상승 0.9318:03 12/02
  • 금 : 1815.20상승 55.318:03 12/02
  • [머니S포토] '대한민국 16강 가자!'
  • [머니S포토] 전국 법원장 회의 입장하는 김명수 대법원장
  • [머니S포토] 월북몰이 주도 '서훈' 오늘 영장심사
  • [머니S포토] '이태원 참사 유가족의 절규'
  • [머니S포토] '대한민국 16강 가자!'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