르노삼성, 지난달 1.3만대 판매… XM3·QM6 수출 호조에 전년비 116%↑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르노삼성자동차 지난달 글로벌 시장에서 1만3314대의 완성차를 판매했다. 2022년형 XM3. /사진=르노삼성
르노삼성자동차 지난달 글로벌 시장에서 1만3314대의 완성차를 판매했다. 2022년형 XM3. /사진=르노삼성
르노삼성자동차가 올해 1월 수출 호조에 힘입어 지난해 1월 대비 세 자릿수 성장한 판매량을 기록했다. 

르노삼성은 지난달 글로벌 시장에서 1만3314대의 완성차를 판매했다고 4일 밝혔다. 이는 전년 동기 대비 116.4% 증가한 수준이다. 

내수 판매는 4477대, 수출은 8837대다. 내수 판매와 수출은 전년 동기 대비 각각 26.7%, 237.5% 증가했다. 

내수 시장은 QM6가 실적을 견인했다. 올 1월 QM6는 전년 동기 대비 45.1% 증가한 2865대가 팔렸다. 국내 유일 LPG SUV(승용형 다목적차) QM6 LPe 모델이 QM6 판매의 60.8%(1743대)를 차지했다. 가솔린 GDe 모델은 38.9%(1114대)로 뒤를 이었다. 
트림별로는 상위 트림인 RE 시그니처와 프리미에르가 QM6 전체 판매의 67.4%(1931대)를 차지하며 고급 사양 모델들이 소비자들로부터 많은 선택을 받았다.

유럽 시장에서 인기를 끌고 있는 XM3는 전년 동기 대비 23.3% 증가한 1418대가 판매됐다. 트림별로는 고급 사양의 RE 및 RE 시그니처 모델이 XM3 판매의 90% 이상을 차지했다. 

중형 세단 SM6는 연초 일시적인 부품 수급 문제 여파로 인해 출고 대수가 감소하며 올 1월 124대 판매에 그쳤다. 르노삼성 관계자는 "올 1월 말 기준으로 600명을 웃도는 SM6 출고 대기 고객들의 불편을 최소화하기 위해 부품 수급 정상화에 최선의 노력을 다하고 있다"고 말했다.

르노 브랜드 모델은 마스터 66대, 조에 4대 등 70대의 판매 실적을 거뒀다. 르노삼성의 올 1월 수출은 XM3(수출명 르노 뉴 아르카나) 7747대,  QM6(수출명 르노 꼴레오스) 1086대, 트위지 4대 등 8837대가 선적됐다. 


 

권가림
권가림 hidden@mt.co.kr

안녕하세요 산업1팀 권가림 기자입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0%
  • 코스피 : 2419.32하락 15.0118:01 12/05
  • 코스닥 : 733.32상승 0.3718:01 12/05
  • 원달러 : 1292.60하락 7.318:01 12/05
  • 두바이유 : 80.98하락 0.3918:01 12/05
  • 금 : 1809.60하락 5.618:01 12/05
  • [머니S포토] 화물연대 파업 장기화... 휘발유이어 '경유'까지 품절
  • [머니S포토] 네이버 웹툰 '커넥트' 스릴러 드라마로 돌아오다!
  • [머니S포토] '역전골! 16강 가자'
  • [머니S포토] 전국 법원장 회의 입장하는 김명수 대법원장
  • [머니S포토] 화물연대 파업 장기화... 휘발유이어 '경유'까지 품절

칼럼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