곽상도 구속 다음은?… 대장동 로비 의혹 수사 탄력받나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대장동 사건 관련해 곽상도 전 국민의힘 의원이 검찰에 구속된 가운데 대장동 정관계·법조계 로비 의혹 수사가 다시 속도를 낼 수 있을지 주목된다./사진=뉴스1
대장동 사건 관련해 곽상도 전 국민의힘 의원이 검찰에 구속된 가운데 대장동 정관계·법조계 로비 의혹 수사가 다시 속도를 낼 수 있을지 주목된다./사진=뉴스1
대장동 사건 관련해 곽상도 전 국민의힘 의원이 검찰에 구속된 가운데 대장동 정관계·법조계 로비 의혹 수사가 다시 속도를 낼 수 있을지 주목된다.

5일 법조계에 따르면 서울중앙지법 문성관 영장전담 부장판사는 전날 곽 전 의원의 특정범죄 가중처벌 등에 관한 법률 위반(뇌물), 특정경제범죄 가중처벌 등에 관한 법률 위반(알선수재), 정치자금법 위반 혐의로 구속 전 피의자 심문(영장실질심사)을 진행한 뒤 영장을 발부했다.

곽 전 의원은 화천대유 대주주 김만배씨(구속 기소)의 청탁을 받고 하나금융지주 회장에게 영향력을 행사해 개발 사업 초기인 2015년 화천대유·하나은행 컨소시엄 무산 위기를 넘기게 도와준 혐의를 받았다. 

또한 국회의원 신분으로 대장동 사업 부지 내 문화재 발굴로 발생한 일정 지연 문제를 해결해주는 등 편의를 제공한 뒤 그 대가로 아들을 통해 뇌물을 받았다는 의혹도 제기된다. 최근 언론보도를 통해 공개된 이른바 '정영학 녹취록'에서 김만배씨가 '곽 전 의원이 아들을 통해 금품을 요구한다'고 언급하기도 했다.

검찰은 곽 전 의원이 남욱 변호사(천화동인 4호 소유주·구속기소)로부터 2016년 4월 총선 당시 5000만원을 받은 것에 대해 정치자금법 위반 혐의를 적용했다.

앞서 이 의혹을 수사해온 서울중앙지검 대장동 의혹 전담수사팀은 지난해 12월1일 한 차례 곽 전 의원에 대한 구속영장을 청구한 바 있다. 당시 법원은 혐의 소명 부족 등을 이유로 기각했다. 검찰은 두 달 가량 보강수사를 진행한 뒤 뇌물 혐의와 정치자금법 위반 등 혐의를 추가해 두 번째 구속 시도에 나섰다.

곽 전 의원 측은 검찰이 혐의를 입증할 증거를 대지 못하고 있다며 반발했지만 법원이 영장을 내준 만큼 일정 부분 혐의가 소명된 것이라는 분석이다.

'정영학 녹취록'에는 곽 전 의원과 함께 박영수 전 특별검사와 권순일 전 대법관 등도 언급됐지만 로비 의혹 수사는 진척이 없었다. 박 전 특검은 화천대유에서 근무하던 딸의 대장동 아파트 분양 관련 의혹 등이 제기된 상태다. 권 전 대법관은 2020년 9월 퇴임 후 화천대유 고문으로 활동하며 월 1500만원을 받은 것으로 알려져 대가성이 있었던 게 아니냐는 의혹을 받고 있다.

검찰이 신병을 확보한 곽 전 의원을 이달 내 재판에 넘길 것으로 예상됨에 따라 나머지 녹취록 속 인사들에 대해서도 함께 처분이 이뤄질지 주목된다. 일각에서는 곽 전 의원을 구속 기소하는 선에서 로비 의혹 수사도 마무리될 것이라는 관측도 나온다.
 

조승예
조승예 csysy24@mt.co.kr

안녕하세요 머니S 증권팀 조승예 기자입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86%
  • 14%
  • 코스피 : 2647.38상승 8.0918:03 05/23
  • 코스닥 : 883.59상승 3.7118:03 05/23
  • 원달러 : 1264.10하락 418:03 05/23
  • 두바이유 : 108.07상승 2.5518:03 05/23
  • 금 : 1842.10상승 0.918:03 05/23
  • [머니S포토] 오세훈 후보 '시민들에게 지지호소'
  • [머니S포토] 지지호소 하는 송영길 후보
  • [머니S포토] D-9 지선, 서울 교육을 책임질 적임자 누구?
  • [머니S포토] 국힘 지선 중앙선대위. 악수 나누는 권성동-김기현
  • [머니S포토] 오세훈 후보 '시민들에게 지지호소'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