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욕 하수에서 발견된 '정체불명' 코로나 변이… 출처는?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미국 뉴욕시 하수에서 기존에 알려지지 않은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변이가 무더기로 발견됐다./사진=로이터
미국 뉴욕시 하수에서 기존에 알려지지 않은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변이가 무더기로 발견됐다./사진=로이터
미국 뉴욕시 하수에서 기존에 알려지지 않은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변이가 무더기로 발견됐다.

지난 3일(현지시각) 뉴욕타임스(NYT)에 따르면 이번에 발견된 변이들은 국제인플루엔자정보공유기구(GISAID) 데이터베이스에 등록되지 않은 것으로 새로운 돌연변이 패턴이다.

보도에 따르면 텍사스 A&M 대학과 미주리대, 퀸스 칼리지 연구진은 2020년 6월부터 뉴욕시 14개 폐수 처리 공장에서 폐수를 채취해 코로나19 바이러스를 추적 및 연구하는 과정에서 새로운 변이를 발견했다.

지난해 1월 스파이크 단백질에 초점을 맞춘 유전자 염기서열 분석을 진행한 결과 새로운 돌연변이 형태의 바이러스가 폐수 시술에서 반복적으로 나타났다.

보건부 대변인은 "해당 변이는 뉴욕 내 코로나19 감염자 가운데서 아직까지 발견된 적이 없는 종류"라고 밝혔다. 연구에 참여한 미주리대 바이러스학자 마크 존슨은 "미스테리 변이라는 것 외에 완벽한 설명은 아직 내놓기 어렵다"고 전했다.

연구진은 동물에서 나온 바이러스일 가능성을 염두에 두고 동물 종류 추적을 위해 해당 하수에서 유전체 물질을 분석했으며 개와 고양이에서 나온 소량의 RNA를 확인했다고 밝혔다.

연구진은 해당 연구결과를 국제학술지 네이처에 게재했다. 연구에 참여한 미생물학자 모니타 트루히요는 "그동안 사람에게서는 이 출처 불명의 변이를 발견하지 못했다"며 "출처에 대한 연구가 더 필요하다"고 설명했다.

“코로나19 예방수칙, ‘의무’이자 ‘배려’입니다”
#올바른 마스크 착용 #건강한 거리두기


 

조승예
조승예 csysy24@mt.co.kr

안녕하세요 머니S 증권팀 조승예 기자입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0%
  • 코스피 : 2638.05상승 25.618:01 05/27
  • 코스닥 : 873.97상승 2.5418:01 05/27
  • 원달러 : 1256.20하락 10.818:01 05/27
  • 두바이유 : 112.36상승 3.4318:01 05/27
  • 금 : 1851.30상승 3.718:01 05/27
  • [머니S포토] 5대금융지주 회장단과 인사 나누는 추경호 부총리
  • [머니S포토] 사전투표 첫날, 투표소 찾은 '이재명'
  • [머니S포토] 사전투표 참여한 안철수 성남 분당갑 후보자
  • [머니S포토] 송영길·오세훈, 사전투표 참여…'서울 표심은?'
  • [머니S포토] 5대금융지주 회장단과 인사 나누는 추경호 부총리

칼럼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