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새학기 전면등교 가능할까"… 교육부, 내주 등교방안 발표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교육당국이 오는 7일 오미크론 변이 확산과 관련한 새학기 학사운영 방안을 내놓는다./사진=뉴스1
교육당국이 오는 7일 오미크론 변이 확산과 관련한 새학기 학사운영 방안을 내놓는다./사진=뉴스1
교육당국이 오미크론 변이 확산과 관련한 새학기 학사운영 방안을 내놓는다.

교육부는 오는 7일 오후 1시30분 새학기 학사운영과 학교 방역 강화 방안을 발표한다고 지난 4일 밝혔다. 이번 방안에는 정상 등교의 원칙은 유지하면서 지역·학교별 특성에 맞는 유연한 대응이 가능하도록 신속항원검사(RAT)체제 도입과 재택치료자 대체 수업 내실화 방안 등을 담을 예정이다.

유은혜 부총리 겸 교육부 장관은 전날 오전 전국 17개 시·도교육청 교육감, 대학 총장들과 잇따라 간담회를 진행했다.

유 부총리는 "학생들의 결손을 해소하고 학습권을 최대한 보장하기 위해 정상 등교의 원칙을 지키겠다"며 "오미크론의 특성과 방역 당국의 대응 체계를 고려해 지역·학교별 특성에 맞는 유연한 대응이 가능하도록 할 것"이라고 밝혔다.

등교중지 학생을 위한 대체학습·원격수업 내실화 방안도 함께 논의했다. 유 부총리는 "향후 확진자와 격리자가 대거 발생할 것으로 예상되는 상황에서 학습 결손 최소화와 학습권 보장을 위한 수업 운영방안은 새 학기 학사 운영의 핵심이 될 것"이라고 밝혔다.

오후에는 제4차 대학 교육회복위원회를 비대면으로 열어 '1학기 대학 학사운영 방안'을 논의했다. 회의에서는 대면 교육활동을 지속적으로 확대하기 위한 방안과 오미크론 비상상황에서 가능한 학사 운영 방식, 대학 주도의 자율방역체계 강화 등을 논의했다. 

유 부총리는 "학생들의 안정적 교육활동을 위해 오미크론 특성에 맞는 세부적 방역을 추진하고 대학별 비상상황 대응계획을 수립하는 것이 무엇보다 필요한 때"라며 "특히 지자체-대학 간 확진현황 공유와 공동대응을 위한 협력체계 강화도 반드시 필요하다"고 강조했다.
 

안서진
안서진 seojin0721@mt.co.kr

머니S 증권팀 안서진 기자입니다. 있는 그대로 전하겠습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0%
  • 코스피 : 2647.38상승 8.0918:03 05/23
  • 코스닥 : 883.59상승 3.7118:03 05/23
  • 원달러 : 1264.10하락 418:03 05/23
  • 두바이유 : 108.07상승 2.5518:03 05/23
  • 금 : 1842.10상승 0.918:03 05/23
  • [머니S포토] 방송토론회 앞서 인사하는 김은혜·김동연
  • [머니S포토] 오세훈 후보 '시민들에게 지지호소'
  • [머니S포토] 지지호소 하는 송영길 후보
  • [머니S포토] D-9 지선, 서울 교육을 책임질 적임자 누구?
  • [머니S포토] 방송토론회 앞서 인사하는 김은혜·김동연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