러시아·중국, 푸틴 방중 맞춰 대규모 가스 공급계약 체결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블라디미르 푸틴 러시아 대통령이 4일 베이징에서 열린 시진핑 국가주석과의 정상 회담에서 새로운 가스 공급 계획을 발표했다./사진=이미지투데이
블라디미르 푸틴 러시아 대통령이 4일 베이징에서 열린 시진핑 국가주석과의 정상 회담에서 새로운 가스 공급 계획을 발표했다./사진=이미지투데이
러시아와 중국이 베이징에서 열린 시진핑 국가 주석과의 정상 회담에서 새로운 가스 공급 계획을 발표했다.

5일 프랑스24 등 외신에 따르면 동계올림픽 개회식에 참석하기 위해 베이징을 찾은 푸틴 대통령은 전날 시진핑 주석과의 회담 모두 발언에서 "러시아가 100억㎥ 규모의 천연가스를 매년 극동지역에서 중국에 공급할 새로운 계약을 준비했다"고 밝혔다.

러시아 국영가스 기업 가즈프롬은 보도자료를 내고 중국석유천연가스공사(CNPC)와 연 100억㎥의 러시아산 천연가스를 극동 지역 가스관을 통해 중국으로 공급하기 위한 장기 계약을 체결했다고 전했다.

가스프롬은 "이 사업이 실현되면 중국에 대한 러시아의 가스공급은 연 480억㎥에 달할 것이다"고 설명했다. 회사는 계약 기간을 명시하지 않았지만 딈트리 페스코프 크렘린궁 대변인은 계약기간이 25년이라고 전했다.

러시아는 2019년 시베리아 파워 파이프라인과 액화천연가스(LNG) 선적을 통해 중국에 가스를 보내고 있다. 러시아가 지난해 중국에 수출한 가스는 총 165억㎥다. 이전 계획에 따르면 러시아는 2025년까지 380억㎥의 가스를 중국에 공급하는 것을 목표로 삼았다.

러시아는 중국의 3번째 가스 공급국으로 세계 최대 에너지 소비국인 중국과의 유대를 강화해 전통적인 유럽 에너지 고객에 대한 의존도를 낮추고 있다.
 

안서진
안서진 seojin0721@mt.co.kr

머니S 증권팀 안서진 기자입니다. 있는 그대로 전하겠습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0%
  • 코스피 : 2624.21하락 23.1711:48 05/24
  • 코스닥 : 877.08하락 6.5111:48 05/24
  • 원달러 : 1265.20상승 1.111:48 05/24
  • 두바이유 : 109.47상승 1.411:48 05/24
  • 금 : 1847.80상승 5.711:48 05/24
  • [머니S포토] 송영길 "강남북 균형 발전위해 강북지역 교통문제 해소가 우선"
  • [머니S포토] 尹 정부 '첫' 총리 한덕수, 박병석 국회의장 예방
  • [머니S포토] 방송토론회 앞서 인사하는 김은혜·김동연
  • [머니S포토] 오세훈 후보 '시민들에게 지지호소'
  • [머니S포토] 송영길 "강남북 균형 발전위해 강북지역 교통문제 해소가 우선"

칼럼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