쇼트트랙 엇갈린 희비… 황대헌·최민정 쇼트트랙 8강 진출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5일 오후 중국 베이징 캐피털 인도어 스타디움에서 열린 쇼트트랙 혼성 계주 예선전 경기, 한국 박장혁이 질주하고 있다./사진=뉴시스
5일 오후 중국 베이징 캐피털 인도어 스타디움에서 열린 쇼트트랙 혼성 계주 예선전 경기, 한국 박장혁이 질주하고 있다./사진=뉴시스
한국 쇼트트랙이 베이징 올림픽에서 희비가 엇갈렸다. 

5일 한국 남자 쇼트트랙 에이스 황대헌(강원도청)은 2022 베이징 동계올림픽 쇼트트랙 첫 경기에서 올림픽 신기록을 세우며 준준결승에 안착했다. 

황대헌은 쇼트트랙 남자 1000m 예선 5조에서 1분23초042의 기록으로 1위를 차지했다. 세계 신기록(1분20초875) 보유자인 황대헌은 올림픽 신기록까지 갈아치웠다. 

첫 올림픽 무대에 오른 박장혁(스포츠토토)도 1분24초081의 기록으로 1위에 오르며 준준결승 티켓을 거머쥐었다. 같은 조에선 미국 대표팀의 한인 선수 허재영(미국명 앤드루 허)이 2위(1분24초106)로 준준결승에 합류했다. 예선 4조에서 뛴 이준서(한국체대)도 1분24초698의 기록으로 조 1위에 오르며 준준결승으로 향했다.

같은날 최민정(성남시청)은 쇼트트랙 여자 500m 예선 6조 경기에서 42초853초의 기록으로 1위를 차지해 준준결승에 올랐다. 2위로 출발한 최민정은 속도를 높여 마르티나 발세피나(이탈리아)를 제친 뒤 가장 먼저 결승선을 통과했다.

반면 최민정-이유빈-황대헌-박장혁이 나선 한국 대표팀은 쇼트트랙 혼성 계주 준준결승 1조에서 2분48초308의 기록으로 3위에 그쳤다. 혼성 계주는 예선 각 조 4팀 중 2위 안에 들거나 예선 각 조 3위 팀 중 기록 순위에서 2위 안에 들면 준결승에 진출한다. 한국은 2조 3위 카자흐스탄(2분43초004), 3조 3위 미국(2분39초07)에 밀려 준결승 티켓을 놓쳤다.

한국 크로스컨트리의 살아있는 전설인 이채원(평창군청)은 크로스컨트리 여자 15㎞ 스키애슬론에서 55분52초60으로 61위에 오르며 개인 통산 6번째 올림픽 첫 경기를 마무리했다. 

부상 투혼을 보여준 임남규(경기도루지연맹)는 베이징 옌칭의 국립 슬라이딩 센터에서 열린 대회 남자 루지 1인승에서 합계 2분02초232를 기록해 33위에 올랐다.
 

  • 0%
  • 0%
  • 코스피 : 2596.58하락 7.6618:03 05/16
  • 코스닥 : 856.25상승 3.1718:03 05/16
  • 원달러 : 1284.10하락 0.118:03 05/16
  • 두바이유 : 106.65상승 3.8418:03 05/16
  • 금 : 1807.40하락 16.418:03 05/16
  • [머니S포토] 5.18 단체 만난 국민의힘 '권성동'
  • [머니S포토] 자문위원회 중간보고 하는 심영섭 교수
  • [머니S포토] 국회 행안위, 인사 나누는 행안부 장관·경찰청장
  • [머니S포토] 송영길 "임차인 전부 재정착할 수 있게 만들겠다"
  • [머니S포토] 5.18 단체 만난 국민의힘 '권성동'

칼럼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