中 올림픽 한복 논란에 외교부 "우리 대표문화, 재론 여지 없어"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지난 4일 오후 중국 베이징 국립 경기장에서 열린 2022 베이징 동계올림픽 개막식에서 한복을 입은 한 공연자가 중국 국기인 오성홍기 입장식에 참여하고 있다. / 사진=뉴시스
지난 4일 오후 중국 베이징 국립 경기장에서 열린 2022 베이징 동계올림픽 개막식에서 한복을 입은 한 공연자가 중국 국기인 오성홍기 입장식에 참여하고 있다. / 사진=뉴시스
중국이 베이징 올림픽 개막식에서 한복을 입은 여성을 등장시켜 논란이 일고 있는 가운데 외교부가 "한복은 한국의 고유문화"라는 입장을 내놨다.

외교부는 6일 "한복이 전 세계의 인정을 받는 우리의 대표적인 문화 중 하나라는 점에는 재론의 여지가 없다"고 밝혔다.

이어 "문화 관련 논쟁 동향을 면밀하게 모니터링해오고 있다"며 "중국 측에 고유한 문화에 대한 존중과 문화적 다양성에 기초한 이해 증진이 필요하다는 입장을 지속 전달하고 있는바 이런 노력을 계속해 나갈 예정"이라고 설명했다.

또한 ""한중 양측은 그간 관련 협의 시 양 국민 간 상호 이해와 우호정서 증진을 위해 함께 노력하기로 했다"며 "상기 우리의 기본 입장을 바탕으로 당당하고 건설적으로 지속 소통해 나갈 것"이라고 강조했다.

그러면서 "외교부는 관계부처와의 협업 아래 재외공관 등을 통해 한복 등 우리의 고유문화를 국제사회에 지속 홍보해 나갈 것"이라고 덧붙였다.

중국은 앞서 지난 4일 열린 베이징 동계올림픽 개회식에서 자국 내 56개 민족대표 등이 중국 국기를 전달하는 퍼포먼스를 벌였다. 이 과정에서 중국 측은 한복을 입은 여성을 동원해 논란을 일으켰다.

 

이한듬
이한듬 mumford@mt.co.kr

머니S 산업팀 기자입니다. 많은 제보 부탁드립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0%
  • 코스피 : 2388.35상승 9.1518:05 03/21
  • 코스닥 : 802.53상승 0.3318:05 03/21
  • 원달러 : 1311.20상승 1.118:05 03/21
  • 두바이유 : 70.31하락 4.5318:05 03/21
  • 금 : 1982.80상승 9.318:05 03/21
  • [머니S포토] 루이비통 회장, 홍라희·이부진과 함께 비공개 리움 투어
  • [머니S포토] 원희룡 장관 '노후 아파트 주민들과 대화'
  • [머니S포토] 길복순 전도연, 킬러로 돌아오다!
  • [머니S포토] 삼성전자, 친환경·AI 기술 적용 '2023년형 비스포크 라인업' 공개
  • [머니S포토] 루이비통 회장, 홍라희·이부진과 함께 비공개 리움 투어

칼럼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