홍석천, 故 김인혁 애도… "비겁함에 또 한 명의 동생 못 지켜"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홍석천(오른쪽)이 고(故) 김인혁을 애도했다. / 사진=홍석천 SNS
홍석천(오른쪽)이 고(故) 김인혁을 애도했다. / 사진=홍석천 SNS
방송인 홍석천이 최근 갑작스럽게 세상을 떠난 배구선수 고(故) 김인혁(삼성화재)을 애도했다.

홍석천은 5일 인스타그램에 영화 '그린북'의 한 장면을 캡처한 사진을 게재하며 "한 흑인 아티스트가 차별에 맞서 싸우는 험난한 과정이 감동을 주는 영화. 언제부터인가 우리는 선진국에 진입했다고 하는데 과연 우리의 차별과 인권에 관한 인식의 수준은 어디쯤 와 있는 걸까"라고 운을 뗐다.

이어 "누구도 소리내어 문제제기하려는 사람이 없어 보이는 지금의 상황이 참 슬프다"라며 "정치의 계절 올림픽의 계절 전염병의 계절에 사람들의 머리 속엔 각자의 실속만 생각하게 되는 현실이 마음을 짓누른다"고 밝혔다.

그는 "말 한마디 하기 힘든 요즘 그 비겁함에 또 한 명의 동생을 지키지 못했다"며 "나와 다르다는 이유 하나로 사람을 공격하고 차별하고 죽음으로 몰고가는 사람들의 잔인함은 2022년 지금 이 땅에서 매일 벌어지고 있다"고 지적했다.

그러면서 "나는 어디에 서있어야 하는 걸까, 나는 정말이지 무능하다"라며 "김인혁 선수의 명복을 빈다"고 적었다.

한편 김인혁은 지난 4일 수원시에 위치한 자택에서 숨진 채 발견됐다. 경찰은 타살 혐의점이 없는 것으로 잠정 결론을 내렸다.

김인혁은 생전에 SNS를 통해 악성 댓글로 인한 고통을 호소한 바 있다.

※ 우울감 등 말하기 어려운 고민이 있거나 주변에 이런 어려움을 겪는 가족·지인이 있을 경우 자살 예방 핫라인 1577-0199, 희망의 전화 129, 생명의 전화 1588-9191, 청소년 전화 1388 등에서 24시간 전문가의 상담을 받을 수 있습니다.

 

이한듬
이한듬 mumford@mt.co.kr

머니S 산업팀 기자입니다. 많은 제보 부탁드립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70%
  • 30%
  • 코스피 : 2443.92상승 8.9818:05 03/29
  • 코스닥 : 843.94상승 10.4318:05 03/29
  • 원달러 : 1302.70상승 3.918:05 03/29
  • 두바이유 : 77.89상승 3.1218:05 03/29
  • 금 : 1973.50상승 19.718:05 03/29
  • [머니S포토] 양곡관리법 관련 당정협의회 열려
  • [머니S포토] 추경호 "내수 활성화 위해 숙박·휴가비 등 여행 혜택 늘려"
  • [머니S포토] 스타벅스, 부산세계박람회 유치기원 응원 서명 캠페인 전개
  • [머니S포토] 희망의 나무나누기, 인사말 전하는 임정배 대상(주) 대표이사
  • [머니S포토] 양곡관리법 관련 당정협의회 열려

칼럼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