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몰카 찍으려고 여가부 폐지 공약?"… 與, 국힘 비서관 '불법촬영' 혐의 질타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17일 더불어민주당이 국민의힘 비서관의 '여성 불법촬영' 혐의를 두고 윤석열 국민의힘 후보의 '여가부 폐지' 공약을 비난하며 공세를 펼쳤다. 사진은 지난 9일 서울 마포구 미래당사에서 발언하는 이 후보. /사진=뉴스1
17일 더불어민주당이 국민의힘 비서관의 '여성 불법촬영' 혐의를 두고 윤석열 국민의힘 후보의 '여가부 폐지' 공약을 비난하며 공세를 펼쳤다. 사진은 지난 9일 서울 마포구 미래당사에서 발언하는 이 후보. /사진=뉴스1
더불어민주당이 윤석열 국민의힘 대선 후보 선거대책본부에서 메시지 업무를 담당한 비서관 A씨가 여성 신체를 불법 촬영한 혐의로 경찰 수사를 받은 것에 윤 후보의 '여성가족부 폐지' 공약을 거론하며 질타했다.

백혜련 당 선대위 수석대변인은 17일 논평에서 "여가부 폐지를 공약하는 등 남녀를 편 가르며 젠더 갈등을 부추긴 윤 후보의 메시지를 여성의 신체를 몰래 촬영하는 사람이 담당해온 것"이라고 비판했다.

그는 "사회관계망서비스(SNS)에선 몰카를 마음껏 찍으려고 여가부 폐지를 공약으로 냈느냐는 댓글이 줄을 잇는다"고 전했다. 이어 "해당 비서관을 해촉해서 끝날 문제가 아니라 윤 후보의 어떤 메시지에 관여했는지 명확하게 밝히라"고 촉구했다.

'텔레그램 n번방' 문제를 공론화했던 추적단 불꽃 출신인 박지현 당 선대위 디지털성범죄근절특위 위원장도 기자회견에서 "여성 신체 불법 촬영자가 피해 여성의 보호를 위해 일하는 여가부 폐지를 말한 게 과연 우연의 일치일까"라면서 "정말 충격 그 차제"라고 힐난했다.

이와 관련해 비서관 A씨는 불법촬영 자체가 없었다고 주장했다. A씨는 이날 뉴스1에 "현장에서 2시간 넘게 조사를 받았다. 현장에서도 소지품을 다 검사했고 불법 촬영 같은 건 전혀 없었다"고 밝혔다.

윤 후보의 '여가부 폐지' 공약에 관여한 게 아니냐는 의혹에 대해선 "여가부 폐지 같은 단문 공약은 후보의 의지로 다 나가는 것"이라며 "저는 (캠프 SNS 메시지팀) 팀장도 아니고 일개 팀원으로서 실무 역할에만 충실했을 뿐"이라고 답했다.

 

서진주
서진주 jinju316@mt.co.kr

안녕하세요. 라이브콘텐츠팀 서진주 기자입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0%
  • 코스피 : 2332.64하락 45.3518:03 06/30
  • 코스닥 : 745.44하락 16.9118:03 06/30
  • 원달러 : 1298.40하락 0.618:03 06/30
  • 두바이유 : 114.22상승 1.0118:03 06/30
  • 금 : 1817.50하락 3.718:03 06/30
  • [머니S포토] 위너 송민호, 느낌 살린 패션 감각 딱!
  • [머니S포토] 박홍근 "의장선출 전까지 협상의 문 열려 있다"
  • [머니S포토] 조주완 "LG전자, 고객 경험 중심으로 패러다임 선도"
  • [머니S포토] 이복현 금감원장, 취임 이후 보험업 상견례
  • [머니S포토] 위너 송민호, 느낌 살린 패션 감각 딱!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