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왜 내 말 안 들어줘?"… 직장 상사 머리 내리친 40대男, 징역 2년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대화를 거절한다며 직장 상사를 폭행한 40대 남성에게 실형이 선고됐다. 사진은 기사와 무관함. /사진=이미지투데이
대화를 거절한다며 직장 상사를 폭행한 40대 남성에게 실형이 선고됐다. 사진은 기사와 무관함. /사진=이미지투데이
대화 요구를 받아들이지 않는다며 직장 상사를 폭행한 40대 남성에 실형이 선고됐다.

22일 법조계에 따르면 이날 제주지법 형사2단독(류지원 판사)은 특수상해·절도 등 혐의를 받는 47세 남성 A씨에 징역 2년을 선고했다. A씨는 지난 2020년 4월 새벽 직장 상사 B씨와 대화를 나누려다 거절당하자 주먹과 발, 술이 들어 있는 1.6ℓ 병 등을 이용해 B씨 머리를 내려쳐 다치게 했다. 

A씨는 B씨가 다친 부위를 촬영해 증거를 남기려 하자 휴대전화를 빼앗고 도망가려는 B씨를 붙잡아 추가로 폭행하기도 했다. B씨는 이 사건으로 전치 6주 이상의 상해를 입어 병원 치료를 받았다.

재판부는 "A씨는 위험한 물건으로 무분별하게 상해를 입혔고 도망가는 피해자를 붙잡아 추가로 범행을 저지르는 등 죄질이 매우 좋지 않다"며 "피해자가 엄벌을 탄원하는 사정을 미뤄볼 때 실형을 피할 수 없다"고 양형 이유를 설명했다.


 

박효진
박효진 jin0505@mt.co.kr

머니S 박효진 기자입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0%
  • 코스피 : 2434.94상승 25.7218:05 03/28
  • 코스닥 : 833.51상승 5.8218:05 03/28
  • 원달러 : 1298.80하락 2.718:05 03/28
  • 두바이유 : 74.77하락 0.3718:05 03/28
  • 금 : 1953.80하락 3018:05 03/28
  • [머니S포토] 존재감 한층 강조 BMW 뉴 XM
  • [머니S포토] 첫 정규 솔로로 컴백한 뱀뱀
  • [머니S포토] 김형두 "검수완박 입법 절차 우려됐다"
  • [머니S포토] 노동부 이정식 "불공정·불합리 관행 근절시 노사 모두 윈-윈"
  • [머니S포토] 존재감 한층 강조 BMW 뉴 XM

칼럼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