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골프장 지으려고"… 간미연, 몽골 땅 5000평 선물받은 사연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베이비복스의 심은진과 간미연이 전성기 시절 몽골에서 수천평의 땅을 선물 받은 사연을 공개하며 원조 한류스타로서의 자부심을 드러냈다. /사진=TV조선 방송캡처
베이비복스의 심은진과 간미연이 전성기 시절 몽골에서 수천평의 땅을 선물 받은 사연을 공개하며 원조 한류스타로서의 자부심을 드러냈다. /사진=TV조선 방송캡처
걸그룹 베이비복스 심은진과 간미연이 몽골에서 땅을 선물받은 사연을 공개했다. 지난 22일 방송된 TV조선 예능프로그램 '화요일은 밤이 좋아'(이하 '화밤')에는 김완선과 베이비복스 심은진, 간미연이 게스트로 출연했다.

붐은 베이비복스를 소개하며 "얼마나 인기가 많았냐면 몽골 대통령에게 땅을 받았다는 말도 있었다"고 말했다. 이에 간미연은 "몽골 대통령의 백악관 같은, 별장 같은 곳에 초대를 받아 식사는 했디"면서도 "땅은 다른 분에게 받았다. 공연 주최한 분"이라고 설명했다.

심은진은 "공연비 대신 땅 5000평을 줬다"며 "한 명당 1000평씩 증여를 받았다"고 설명해 눈길을 끌었다. 

간미연은 "그 안에 게르도 있었다. 우리끼리 땅을 모아서 골프장을 만들자고 했다. 그런데 사업하던 분이 사업 부도가 났다. 땅도 게르도 사라지고 지금 그 자리에 아파트가 들어섰다더라"라고 말해 안타까움을 자아냈다. 

이에 붐은 "행사는 무조건 현금으로 받아야 한다"고 조언해 웃음을 자아냈다.


 

김유림
김유림 cocory0989@mt.co.kr

머니S 라이브콘텐츠팀 김유림 기자입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0%
  • 코스피 : 2484.02상승 15.3718:05 01/27
  • 코스닥 : 741.25상승 2.3118:05 01/27
  • 원달러 : 1231.30상승 0.618:05 01/27
  • 두바이유 : 84.17상승 0.9418:05 01/27
  • 금 : 1929.40하락 0.618:05 01/27
  • [머니S포토] 영훈·이진욱 '백화점에 뜬 얼굴천재'
  • [머니S포토] 백수찬 감독 "꼭두의 계절, 어른들의 동화"
  • [머니S포토] 20억대 슈퍼카 '발할라(Valhalla)'
  • [머니S포토] 코로나19 중대본 회의 입장하는 조규홍 장관
  • [머니S포토] 영훈·이진욱 '백화점에 뜬 얼굴천재'

칼럼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