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코인으로 BTS·뽀로로에 투자'… 1300억원대 다단계 사기단 적발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유명 문화 콘텐츠와 연계된 코인에 투자하라고 속이며 돈을 뜯어낸 다단계 금융사기단 일당이 입건됐다. 사진은 기사와 무관함. /사진=이미지투데이
유명 문화 콘텐츠와 연계된 코인에 투자하라고 속이며 돈을 뜯어낸 다단계 금융사기단 일당이 입건됐다. 사진은 기사와 무관함. /사진=이미지투데이
1300억원대 불법 코인 다단계 사기를 벌인 일당이 적발됐다.

24일 서울시에 따르면 이날 서울시 민생사법경찰단은 다단계 영업으로 가상자산을 판매하는 것처럼 꾸며 피해자들로부터 돈을 갈취한 일당 8명을 형사 입건했다.

이들은 '코인을 발매해 방탄소년단과 뽀로로 연계 콘텐츠 사업에 투자할 계획'이라는 허위 홍보로 피해자들에 계좌당 120만원을 입금하도록 유도했다. 이후 지인들을 더 모아 오면 수당을 지급하겠다고 속여 최대 29단계에 이르는 다단계 조직을 만들었다.

하지만 이후 수당 지급이 점차 지연됐고 업체 관련 관련 전산 시스템도 폐쇄됐다. 회원들이 받은 코인은 외국 일부 무명 거래소에 상장되긴 했으나 거래가 이뤄지지 않아 가격이 형성되지 않았다.

이 과정에서 발생한 피해자는 3만396명, 피해액은 1300억원에 이른다. 피해자는 주로 60대 이상 노년층, 퇴직자, 주부 등 가상화폐에 대한 정보를 접하지 못한 사람들이었다. 1인 최대 피해액수는 26억원에 달하고 억대 피해자만 139명으로 파악됐다.

서울시 측은 지난해 이들 일당에 대한 정보를 시민 제보로 입수한 후 7개월에 걸친 수사 끝에 이들을 적발했다. 강옥현 서울시 민생사법경찰단장은 "유명 콘텐츠를 앞세워 가상자산에 투자하라고 하거나 지인을 데려오면 수당을 받아 큰 돈을 벌 수 있다고 말하면 금융 다단계 사기"라며 "피해를 입기 전에 신고와 제보가 필수"라고 강조했다.

 

박효진
박효진 jin0505@mt.co.kr

머니S 박효진 기자입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0%
  • 코스피 : 2480.40상승 11.5218:05 02/03
  • 코스닥 : 766.79상승 2.1718:05 02/03
  • 원달러 : 1229.40상승 9.118:05 02/03
  • 두바이유 : 79.77하락 1.1318:05 02/03
  • 금 : 1876.60하락 54.218:05 02/03
  • [머니S포토] '조국' 징역 2년·추징금 600만원 1심 선고…법정 구속은 면해
  • [머니S포토] 1심 선고공판 출석한 조국 전 장관
  • [머니S포토] 안철수 "전당대회 이런식으로 가면 안돼…페어플레이하자"
  • [머니S포토] 이재명 "윤석열 정부, 통상전략 원점에서 재검토해야"
  • [머니S포토] '조국' 징역 2년·추징금 600만원 1심 선고…법정 구속은 면해

칼럼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