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G맨' 배재훈→'현대차맨' 김경배… HMM 수장교체 배경은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HMM 컨테이너선. /사진=HMM
HMM 컨테이너선. /사진=HMM
HMM의 새 수장으로 김경배 전 현대위아 대표가 낙점된 배경에 업계 관심이 쏠리고 있다. 그가 HMM 매각과 관련된 모종의 임무를 띠고 투입된 것이라는 분석이 나온다. 

25일 재계에 따르면 김경배 HMM 신임대표 내정자는 다음 달 주주총회 승인 이후 공식 취임할 예정이다. 

3년 동안 HMM을 이끌었던 LG 출신 배재훈 대표는 다음달 26일부로 임기가 만료된다. 이번 인사는 HMM의 민영화를 위한 포석일 수 있다는 분석이 나온다. 1990년 현대정공으로 입사한 김 대표는 2007년 현대·기아차 비서실장 상무에 임명돼 정몽구 현대차그룹 명예회장을 지근거리에서 보좌했다. 1990년부터 2000년까지는 고 정주영 현대그룹 창업주의 수행비서로 근무했다. 

2009년부터 9년 동안은 당시 정의선 기아차 사장의 후계체제를 다지는데 앞장섰다. 그가 글로비스 대표로 자리를 옮긴 2009년은 정의선→글로비스→현대모비스→현대차→기아차로 이어지는 연결고리가 처음으로 형성된 시기다. 김 대표는 폴란드의 물류업체 아담폴을 인수하고 유화·건설 기자재·의료기로 품목을 다변화하는 등 기업 가치를 올리는데 주력했던 인물이다. 

정의선 회장 체제가 본격 개막하자 그는 2020년 12월 2선으로 후퇴했다. 현대글로비스가 HMM과 합병한다면 계열사 물량을 나눠가질 수 있다. 현대글로비스는 외부 물량뿐 아니라 현대모비스, 현대위아, 현대로템, 현대트랜시스, 현대엔지니어링, 현대제철 등 계열사 물량도 운반한다. 
김경배 현대글로비스 사장이 2015년 12월15일 서울 강남구 현대글로비스 본사에서 인사말을 하고 있다. /사진=뉴시스
HMM 컨테이너선. /사진=HMM
현대글로비스는 벌크선과 자동차운반선, HMM은 컨테이너선 사업을 중심으로 영위하고 있어 시너지 효과도 기대된다. 지난달 정의선 회장은 현대글로비스 지분 3.29%를 팔았다. 지분율을 20% 이하로 낮추면서 정부 감시망에서 제외됐지만 어떤 방식으로 경영권 승계가 이뤄지든 현대글로비스 보유지분의 가치는 정 회장에게 중요하다.  

현대글로비스의 가치 상승은 순환출자구조 개선에 도움이 될 수 있다. 현대차그룹은 현대모비스→현대차→기아→현대모비스로 이어지는 순환출자 구조가 유지되고 있다. 정 회장은 실질적으로 현대차 그룹 지주사 역할을 하는 현대모비스 지분을 0.32%만 갖고 있다. 현대모비스의 지배력을 강화하기 위해서는 현대글로비스를 현금 창출구로 활용할 수 있다.  

업계 관계자는 "유례없는 호황으로 HMM의 가치가 5조원 규모로 커져 인수자 입장에서는 시황이 내려갈 때를 기다릴 것"이라며 "HMM의 지원을 위해 세워진 해양진흥공사도 미래 사업 계획을 세워야 하는 점을 고려하면 2~3년 뒤를 목표로 매각 작업에 착수할 수 있다"고 설명했다. 

이를 두고 '확대 해석'이라는 시각도 나온다. 또 다른 업계 관계자는 "배 사장이 노조의 임금인상 요구에 소극적으로 대응해 화살이 산은에게까지 갔다"며 "산은의 눈 밖에 나 수장이 교체되는 것이지 단순 매각을 위한 인사는 아닐 것"이라고 말했다. 이어 "현대글로비스가 시황이 들쑥날쑥한 컨테이너선 업체를 굳이 사들일 이유가 없다"며 "현대글로비스 재임 시절 평판을 바탕으로 선임된 것으로 보인다"고 덧붙였다.
 

권가림
권가림 hidden@mt.co.kr

안녕하세요 산업1팀 권가림 기자입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0%
  • 코스피 : 2639.29상승 46.9518:03 05/20
  • 코스닥 : 879.88상승 16.0818:03 05/20
  • 원달러 : 1268.10하락 9.618:03 05/20
  • 두바이유 : 105.52하락 4.2718:03 05/20
  • 금 : 1841.20상승 25.318:03 05/20
  • [머니S포토] 첫 방한한 바이든 미국 대통령, 오산기지 도착
  • [머니S포토] 제2회 추경안 등 국회 문체위 출석한 박보균 장관
  • [머니S포토] 송영길 VS 오세훈, 오늘 첫 양자토론
  • [머니S포토] 한덕수 표결 앞두고 열린 민주당 의원총회
  • [머니S포토] 첫 방한한 바이든 미국 대통령, 오산기지 도착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