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진단키트 싸게 팝니다" 문자 눌렀더니 '보이스피싱'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사진=이미지투데이
사진=이미지투데이
#. 직장인 김씨는 '코로나 자가진단키트 특별공급 공문' 문자를 받았다. 문자를 보낸 업체는 "자가검사키트를 저렴하게 살 수 있다"며 "재고물량이 부족해 당분간 재입고 계획이 없다"고 말했다. 약국이나 편의점에서 사려면 하나에 6000원인데, 이 업체는 2000원이 저렴한 4000원에 판매를 하는데다 최대 30개까지 구매가 가능하다고 했다. 마음이 급해진 김씨는 공문에 적힌 연락처로 전화해 선결제로 12만원을 보냈다. 하지만 업체는 이후 연락을 받지 않았고 김씨는 뒤늦게야 보이스피싱이란 걸 알게됐다.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확진자 급증 상황을 악용해 자가검사키트 공급·구매 등을 내세워 개인정보와 자금을 편취하는 보이스피싱 피해가 늘고있다.

금융감독원은 전날(24일) 자가검사키트를 필요로 하는 국민들의 불안심리를 이용한 보이스피해가 발생할 우려가 있다며 '소비자경보'를 발령했다.
사진=금감원
사진=이미지투데이
사기수법은 보통 정부 지원으로 자가검사키트를 특가에 공급한다며 약국이나 편의점 등 판매처 점주들을 유혹하는 식이다. 사기범은 특별공급을 빙자한 허위공문을 판매처에 배포하고 선결제 명목으로 돈을 보내도록 유도한다.

또 자가검사키트를 시중가격보다 저렴하게 대량으로 구매할 수 있고 '한정된 기회'라며 소비자를 유혹하기도 한다. 허위 구매사이트를 빙자한 악성 홈페이지 주소를 보내 원격 조종 애플리케이션 설치를 유도하는 식이다. 현재 자가검사키드는 정부방침에 따라 약국이나 편의점 등에서만 개당 6000원에 5개까지만 구매할 수 있다.

이밖에 자가검사키트 구매 대금결제가 승인됐다는 가짜 메시지를 발송한 후 피해자로부터 연락이 오면 명의가 도용됐다거나 범죄에 연루됐다고 말한다. 이후 다른 사기범이 경찰 등을 가장해 피해자에게 전화한 후 안전계좌로 자금을 이체해야 한다는 등의 명목으로 송금을 요구하는 식이다.

또 코로나19 정책지원금을 빙자한 사기문자, 지인을 사칭해 자가검사키트 구매에 필요한 돈을 요구해 편취하는 방법도 등장했다.

금감원은 "정부기관, 제도권 금융회사 등은 문자·전화를 통한 특별 광고, 개인정보 제공 및 송금 등을 절대 요구하지 않으니 주의해야 한다"고 말했다.

이어 "모르는 번호는 가급적 받지 말고 이미 전화를 받은 경우에는 수상한 요구에 응하지 말고 전화를 바로 끊어야 한다"며 "보이스피싱 피해 발생시엔 신속히 지급정지를 요청해야 한다"고 말했다. 
 

강한빛
강한빛 onelight92@mt.co.kr

머니S 강한빛입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0%
  • 코스피 : 2639.29상승 46.9518:03 05/20
  • 코스닥 : 879.88상승 16.0818:03 05/20
  • 원달러 : 1268.10하락 9.618:03 05/20
  • 두바이유 : 108.07상승 2.5518:03 05/20
  • 금 : 1842.10상승 0.918:03 05/20
  • [머니S포토] 첫 방한한 바이든 미국 대통령, 오산기지 도착
  • [머니S포토] 제2회 추경안 등 국회 문체위 출석한 박보균 장관
  • [머니S포토] 송영길 VS 오세훈, 오늘 첫 양자토론
  • [머니S포토] 한덕수 표결 앞두고 열린 민주당 의원총회
  • [머니S포토] 첫 방한한 바이든 미국 대통령, 오산기지 도착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