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욕증시] 러시아·우크라 사태 관망 속 상승… 나스닥, 3.34%↑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24일(현지시각) 뉴욕증시는 러시아와 우크라이나 사태를 관망하며 상승 마감했다. /사진=로이터
24일(현지시각) 뉴욕증시는 러시아와 우크라이나 사태를 관망하며 상승 마감했다. /사진=로이터
뉴욕증시는 러시아와 우크라이나 사태를 관망하며 상승 마감했다. 

24일(현지시각) 뉴욕증권거래소(NYSE)에서 다우존스30산업평균지수는 전거래일 대비 92.07포인트(0.28%) 오른 3만3223.83에 장을 마쳤다. 대형주 위주의 스탠더드앤드푸어스(S&P)500지수는 63.20포인트(1.50%) 상승한 4288.70, 기술주 중심의 나스닥 지수는 436.10포인트(3.34%) 오른 1만3473.59에 마감했다.

미국증시는 장 초반 러시아가 우크라이나를 침공하면서 인플레이션으로 인한 금리인상으로 상승이 제한되는 가운데 투자 심리가 위축되면서 하락 출발했다. 하지만 러시아에 대한 다국적 제제가 가해진다는 보도에 반등하며 상승 전환했다. 

조 바이든 미국 대통령은 러시아의 우크라이나 침공에 대해 "세계 경제에서 모스크바를 고립시키기 위한 광범위한 노력을 할 것"이라고 밝혔다. 백악관은 나토 동맹국들이 유럽의 방어를 강화하기 위해 독일에 추가로 주둔할 수 있도록 승인했다. 군사 동맹인 나토는 러시아의 우크라이나 침공에 따라 동부 전선에 입지를 강화할 예정이라고 발표했다. 

시장에서는 우량주에 매수세가 몰렸다. 아마존은 여러 헤지펀드들이 현재 아마존의 잠재적 가치가 주가에 반영되지 않았다고 언급한 영향으로 4.51% 상승했다. 특히 클라우드 사업인 AWS 부문의 성장 기회를 강조하며 월스트리트의 애널리스트들이 매수 의견을 제시했다.

최근 금리인상의 여파와 러시아의 우크라이나 침공으로 인해 매도세가 이어지면서 다국적으로 러시아에 대한 제재가 가해질 것이라는 소식에 IT 업종이 반등했다. AMD와 엔비디아는 각각 6.2%와 6.1% 상승했다.  

서상영 미래에셋증권 연구원은 "미국 증시는 러시아의 우크라이나 침공에 따른 우려로 3% 내외 급락하며 출발했으나 전쟁 장기화 가능성이 약화되자 낙폭 축소되거나 상승 전환했다"며 "서방국가들의 제재가 발표된 가운데 푸틴의 대화 언급 이후 반등했다"고 분석했다. '

그는 "바이든이 수출 통제 및 은행 제재 발표와 함께 미군 파병 없을 것이라고 언급한 점과 발표된 제재안이 예상보다 약하다는 점이 부각되며 나스닥이 저점 대비 7% 급등하는 등 상승 전환 마감했다"고 설명했다. 
 

조승예
조승예 csysy24@mt.co.kr

안녕하세요 머니S 증권팀 조승예 기자입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0%
  • 코스피 : 2638.05상승 25.618:01 05/27
  • 코스닥 : 873.97상승 2.5418:01 05/27
  • 원달러 : 1256.20하락 10.818:01 05/27
  • 두바이유 : 112.36상승 3.4318:01 05/27
  • 금 : 1851.30상승 3.718:01 05/27
  • [머니S포토] 5대금융지주 회장단과 인사 나누는 추경호 부총리
  • [머니S포토] 사전투표 첫날, 투표소 찾은 '이재명'
  • [머니S포토] 사전투표 참여한 안철수 성남 분당갑 후보자
  • [머니S포토] 송영길·오세훈, 사전투표 참여…'서울 표심은?'
  • [머니S포토] 5대금융지주 회장단과 인사 나누는 추경호 부총리

칼럼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