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기소방본부, 지난해 42초에 한번 구급출동…전년대비 16.8% 증가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경기도소방재난본부 청사. / 사진제공=경기도소방재난본부
경기도소방재난본부 청사. / 사진제공=경기도소방재난본부
지난해 경기도의 구급 출동건수가 2020년과 비교해 16.8% 증가한 것으로 나타났다. 특히 538명의 심정지 환자를 살려내 전국에서 가장 많은 심정지 환자를 소생(蘇生)시켰다. 

경기도 소방재난본부가 25일 발표한 ‘2021년 경기도 구급활동 통계분석’에 따르면 지난해 총 74만2871건의 구급 출동을 통해 40만5839건, 41만6919명을 이송한 것으로 집계됐다. 이는 42초마다 1번씩 구급 출동해 1분 15초마다 1명을 이송한 셈이다.  

지난 2020년 구급 출동건수 63만6133건, 이송건수 36만5919건, 이송인원 37만1526건과 비교하면 출동건수는 16.8%, 이송건수는 10.9%, 이송인원은 12.2%씩 각각 증가했다.

전체 이송인원 가운데 질병이송이 62만4579명(환자병력별 중복), 질병 외 이송이 12만7425명, 주취자 등 기타 8288명이었다.

질병이송 중에서는 고혈압이 12만1175명(19.4%)으로 가장 많았고, 당뇨 7만2048명(11.5%), 심장질환 3만2232명(5.2%), 암 2만5423명(4.1%) 등의 순이었다.

질병 외 이송 중에서는 낙상‧열상‧상해 등 사고부상이 7만6909건으로 절반이 넘는 56.7%를 차지했고, 교통사고 3만9187건(28.9%), 비외상성 손상(중독‧연기흡입‧이물질) 1만1329건(8.3%) 등 순으로 나타났다.

이와 함께 4대 중증질환 환자는 7만6401명으로 전체 이송환자 대비 18.3%를 차지했고, 지난해(6만766명)보다 25.7% 증가했다. 이송환자 5명 중 1명꼴로 중증질환 환자인 셈이며 중증환자 출동이 매년 증가추세다. 

중증환자는 심장혈관 질환 4만4801건(58.6%), 뇌혈관 질환 2만478건(26.8%), 심정지 7626건(10%), 중증외상 3496건(4.6%) 등 순으로 많았다.

특히 심정지 환자 538명을 살려내 전국에서 가장 많은 심정지 환자를 소생시켰으며, 이는 전국 소생환자의 19.1%를 차지한다.

이밖에 지난해 코로나19 관련 이송인원은 19만4711명으로 집계됐다. 확진자 2만4149명, 유증상 16만4162명, 백신이상 6400명 등이다. 확진자 이송은 2020년(5675명)보다 무려 325% 증가했다.  

최병일 경기도 소방재난본부장은 “코로나19 장기화로 감염보호복 착용, 구급차량 및 장비 소독, 의료기관 이송 지연 등 구급활동의 어려움이 지속되고 있지만, 모든 대원이 구급활동에 총력 대응을 하고 있다”며 “구급활동을 면밀히 분석해 중증환자 소생률 향상을 위한 의료지도 운영과 교육을 강화할 계획”이라고 말했다.

이어 “경기도와 소방, 의료기관과의 업무협의를 통해 이송병원 선정에 문제가 발생하지 않도록 현장고충을 개선해 나가겠다”고 덧붙였다.  
 

경기=김동우
경기=김동우 bosun1997@mt.co.kr

머니s 경기인천지역을 담당하고 있는 김동우 기자입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0%
  • 코스피 : 2639.29상승 46.9518:03 05/20
  • 코스닥 : 879.88상승 16.0818:03 05/20
  • 원달러 : 1268.10하락 9.618:03 05/20
  • 두바이유 : 108.07상승 2.5518:03 05/20
  • 금 : 1842.10상승 0.918:03 05/20
  • [머니S포토] 첫 방한한 바이든 미국 대통령, 오산기지 도착
  • [머니S포토] 제2회 추경안 등 국회 문체위 출석한 박보균 장관
  • [머니S포토] 송영길 VS 오세훈, 오늘 첫 양자토론
  • [머니S포토] 한덕수 표결 앞두고 열린 민주당 의원총회
  • [머니S포토] 첫 방한한 바이든 미국 대통령, 오산기지 도착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