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보호필름이 없어요"…'갤럭시 S22' 인기몰이에 소비자들 '아우성', 왜?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삼성전자 갤럭시 S22 시리즈가 역대 갤럭시S 시리즈 중 최대 사전 판매량을 경신하며 신기록을 이어가는 중이다. 사진은 서울 서초구 삼성 딜라이트에 진열된 갤럭시 S22. /사진=뉴스1
삼성전자 갤럭시 S22 시리즈가 역대 갤럭시S 시리즈 중 최대 사전 판매량을 경신하며 신기록을 이어가는 중이다. 사진은 서울 서초구 삼성 딜라이트에 진열된 갤럭시 S22. /사진=뉴스1
삼성전자 갤럭시 S22 시리즈가 역대 갤럭시S 시리즈 중 최대 사전 판매량을 갈아치우면서 돌풍을 일으키고 있다. 하지만 이번 갤럭시 S22부터 환경 보호를 위해 기본 액정필름을 제공하지 않아 소비자들은 구매에 난항을 겪고 있다.

25일 뽐뿌, 삼성공식스마트폰카페 등 온라인 커뮤니티에서는 이 같은 어려움을 호소하는 게시글이 눈에 띈다. 한 고객은 "보호필름 없이 제품이 나온 게 이해가 안 된다"라며 "부랴부랴 구하려 헀으나 이미 품절"이라고 적엇다. 또 다른 이용자는 "울트라 모델은 정품 보호필름 파는 곳이 안 보인다"고 밝혔다. 케이스도 배송이 밀리고 있다. 일부 이용자들은 케이스를 주문해도 순차 발송이라고 뜨며 애가 탄다고 전했다. 특히 울트라 모델이 품절된 경우가 많다고 토로했다.

이 같은 현상은 갤럭시 S22 시리즈가 초반부터 인기몰이에 성공하면서 시작됐다. 삼성전자에 따르면 지난 14일부터 21일까지 진행된 S22 시리즈 사전 판매량은 약 102만대다. 역대 S시리즈 중 가장 많다. S22는 사전개통량 기록도 경신했다. 사전개통 첫 날인 지난 22일 S22의 개통량은 30만대로, 기존 역다 최다 기록인 갤럭시Z폴드3·Z플립3의 27만대를 돌파했다.

친환경 정책의 일환으로 액정필름을 구성품에서 제외한 점도 한몫했다. 지난해 출시한 S21 시리즈, 갤럭시Z플립3·Z폴드3 등은 단말기에 액정필름이 기본 부착돼 출시됐다. 삼성전자는 기본 케이스를 갤럭시노트20 등 2020년 출시 제품까지는 제공했으나 지난해부터는 패키지 구성에서 제외했다. 충전기도 S21 시리즈부터 제외됐다. 

대신 삼성전자는 자사 모바일 케어 서비스인 삼성케어플러스에 별도의 케이스 구독상품을 추가했다. 이 서비스에 가입하면 파손보장 2회와 방문수리 서비스 3회, 1년 간 정품 케이스를 3회 제공받을 수 있다. 삼성전자는 케이스 구독상품을 지난해 출시한 갤럭시Z플립3·Z폴드3부터 선보였다. 액정과 케이스 등을 구성품을 제외해 원가를 절감하고 환경을 보호한다는 취지이지만 그만큼 소비자들이 따로 사는 부담이 커진 것이다.

삼성전자 관계자는 "이번 시리즈는 내구성이 보다 강해졌다"며 "시중에 수많은 보호필름 제품류가 유통되고 있고 폐기물도 날로 증가하고 있어 자원낭비를 막기 위해 이 같이 결정했다"고 말했다.
 

양진원
양진원 newsmans12@mt.co.kr

안녕하세요 양진원 기자입니다. 많은 제보 바랍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33%
  • 67%
  • 코스피 : 2605.87하락 41.5118:01 05/24
  • 코스닥 : 865.07하락 18.5218:01 05/24
  • 원달러 : 1266.20상승 2.118:01 05/24
  • 두바이유 : 109.47상승 1.418:01 05/24
  • 금 : 1865.40상승 17.618:01 05/24
  • [머니S포토] 이재명 '계양 테크노밸리 마스터플랜 발표'
  • [머니S포토] 손 맞잡은 이준석·한덕수
  • [머니S포토] 송영길 서울시장 후보 "유엔을 서울로"
  • [머니S포토] '신기업가정신' 선포식 개최
  • [머니S포토] 이재명 '계양 테크노밸리 마스터플랜 발표'

칼럼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