윤호중 "민주당의 정치개혁안은 오랜 정치과제… 정치대전환에 집중"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25일 윤호중 더불어민주당 원내대표가 민주당의 정치개혁안은 민주당이 가져온 오래된 정치과제라고 주장했다. 사진은 이날 서울 여의도 당사에서 발언하는 윤 원내대표. /사진=뉴스1
25일 윤호중 더불어민주당 원내대표가 민주당의 정치개혁안은 민주당이 가져온 오래된 정치과제라고 주장했다. 사진은 이날 서울 여의도 당사에서 발언하는 윤 원내대표. /사진=뉴스1
윤호중 더불어민주당 원내대표가 민주당의 '다당제·국민통합 정치개혁안이 선거용'이라는 비판에 대해 "시점이 시점이니만큼 그렇게 해석하는 것에 대해 굳이 부인할 생각은 없다"고 밝혔다.

윤 원내대표는 25일 오전 YTN '황보선의 출발 새아침'과의 전화 인터뷰에서 이같이 말하며 "다만 (정치개혁안은) 우리 당이 가져온 오래된 정치과제라는 점은 분명하다"고 강조했다.

그는 "이재명 대선 후보는 열흘 전(14일) 정치혁신에 대해 '시대전환과 정치교체 등이 필요하다'는 입장을 밝혔고 이에 대한 논의가 당에서 계속 있었다"며 "이를 송영길 대표가 전날(24일) 발표한 것"이라고 설명했다.

그러면서 "민주당은 다당제 국회로 전환하기 위한 선거법 개정을 이뤄냈지만 국민의힘의 위성 정당 창당 꼼수 때문에 목적을 이루지 못했다"고 말했다. 이어 "이번 대선을 앞두고 우리가 추구해 온 정치개혁의 목표가 집권 연장·정치 독점이 아닌 나누는 정치"라며 "많은 국민들의 다양한 이해관계와 의사를 대변할 수 있는 정당들이 역할을 할 수 있도록 국회를 바꾸겠다는 것임을 분명히 천명한 것"이라고 주장했다.

이번 정치개혁안이 안철수 국민의당 대선 후보와 심상정 정의당 대선 후보를 향한 '단일화' 러브콜이라는 해석에 "짧은 시간에 선거연대와 후보 단일화로 연결지으려는 의도로 내놓은 건 아니다"고 단언했다.

윤 원내대표는 "단일화나 합당은 정치 문법일 뿐"이라며 "우리가 말하는 건 정치개혁과 정치교체"라고 강조했다. 이어 "우리가 그동안 21대 국회에서 다수의석을 가지고 왜 소수당을 강조하지 않았냐는 질문을 많이 받아왔는데 지난 2년은 개혁과제를 이뤄내는 데 집중할 수밖에 없었다"고 설명했다. 그는 "남은 2년은 정치개혁을 통한 정치 대전환을 이루는 데 집중하겠다"고 전했다.
 

서진주
서진주 jinju316@mt.co.kr

안녕하세요. 라이브콘텐츠팀 서진주 기자입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0%
  • 코스피 : 2638.05상승 25.618:01 05/27
  • 코스닥 : 873.97상승 2.5418:01 05/27
  • 원달러 : 1256.20하락 10.818:01 05/27
  • 두바이유 : 112.36상승 3.4318:01 05/27
  • 금 : 1851.30상승 3.718:01 05/27
  • [머니S포토] 5대금융지주 회장단과 인사 나누는 추경호 부총리
  • [머니S포토] 사전투표 첫날, 투표소 찾은 '이재명'
  • [머니S포토] 사전투표 참여한 안철수 성남 분당갑 후보자
  • [머니S포토] 송영길·오세훈, 사전투표 참여…'서울 표심은?'
  • [머니S포토] 5대금융지주 회장단과 인사 나누는 추경호 부총리

칼럼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